디지털타임스

 


한국GM 노사, 올해 임단협 상견례…교섭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GM 노사가 상견례를 가지고 올해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본격 시작했다.

22일 전국금속노조 한국GM지부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관 건물에서 임단협 교섭 첫 일정인 상견례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헥터 비자레알 한국GM 사장 등 사측 16명, 안규백 한국GM 노조 지부장 등 노조측 19명이 참석했다.

안 지부장은 "올해 요구안은 설문조사를 통한 조합원 의견 수렴과 대의원 논의를 토대로 확정됐다"며 "사측은 이 요구안의 의미를 남다르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비자레알 사장은 "직원들이 무엇을 기대하는지,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어가기 위해 어디에 역점을 두어야 할지 등을 고려해 책임감 있게 단체교섭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노사는 간사 간 논의를 거쳐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다음 주부터 매주 2회 이상 교섭을 갖기로 합의했다.


노조는 이번 협상에서 월 기본급 15만9800원 정액 인상과 함께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4995억원의 15%를 성과급으로 지급해 줄 것을 내세웠다.
이에 더해, 정체된 임금과 복리후생을 원상회복하기 위해 통상임금(평균 근속 23.2년 기준)의 300% 지급도 담았다.

고용안정 대책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소형 친환경차 생산기지 조성에 더해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부평·창원공장 내 신차 2종 생산을 제시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한국GM 노사, 올해 임단협 상견례…교섭 본격화
한국GM 노사가 22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관 건물에서 임단협 상견례를 진행했다. 전국금속노조 한국GM지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