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30년대 달에 사람 거주할 텐데, `무인 달 착륙` 추진하는 건 코미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승조 서울대 명예교수, 우주항공 리더포럼서 주장
무인 달탐사, 한국형 GPS 사업 등 재검토해야
"2030년대 달에 사람 거주할 텐데, `무인 달 착륙` 추진하는 건 코미디"
김승조 서울대 명예교수가 22일 한국항공우주산업협회가 주최한 '제1회 우주항공 리더 조찬 포럼'에서 무인 달 탐사 등 국내 대형 우주사업의 목표 상향 조정 등 재검토 필요성을 주장했다.

항공우주산업협회 제공

우주항공청 개청을 계기로 2032년 달에 착륙선을 보내는 한국형 무인 달 탐사 등 국내 대형 우주탐사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나와 눈길을 모았다. 우주항공청이 미래 우주산업에 맞지 않는 사업은 과감히 정리하고, 추진하는 사업은 목표를 보다 도전적으로 재설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김승조 서울대 명예교수(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는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협회가 주최한 '제1회 우주항공 리더 조찬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 교수는 '우주항공청 개청과 파괴적 기술혁신'을 주제 발표를 통해 "우주항공청 설립의 당위성은 우주 경제를 구현하는 데 있다"면서 "이는 기업들이 능동적으로 미래 우주기술의 산업화 방향을 예측하면서 창의적 아이디어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미래 세대를 위한 먹거리를 만들어 나가는 데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주경제라는 모토에 맞지 않는 몇 가지 대형사업들은 연구개발 목표의 당위성과 사업의 유용성 측면에서 논의한 뒤 재고하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우주 관련 대형사업의 재편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김 교수가 지목한 우주사업은 2030년 달 착륙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무인 달 착륙선 사업이다. 그는 "미국 NASA가 주도하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2026년 우주인의 달 착륙을 통해 달 거주 가능성을 타진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2030년대 초에는 달의 주요 지역에 상당수의 사람들이 거주하게 된다"면서 "한국이 600㎏ 가량의 독성 있는 연소 가스를 내뿜는 무인 달 착륙선을 보내 생뚱맞는 달 탐사를 시도한다는 것은 코미다"라고 꼬집었다.

이를 위해 우리나라가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2030년 무렵에는 우주인을 달에 착륙시키는 계획으로 목표를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4조원 가량이 투입되는 한국형 위치정보시스템(KPS) 사업의 재검토도 지적했다. 정부는 한반도 인근에 초정밀 위치·항법·시각(PNT)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22년부터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에 착수했다.
김 교수는 "이 사업은 GPS 기술이 전혀 발전하지 않는다고 가정하고 사업을 시작한 것 같다"며 "새로운 PNT 체계는 궤도를 점점 낮추는 '저궤도 PNT 체계'로 가는데, 앞으로 성능이 향상된 GPS가 군집위성의 도움을 받으면 신호가 높아지면서 정확도가 높은 위치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누리호를 잇는 차세대발사체 개발사업의 개발 목표도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교수는 "누리호 개발 성공으로 이미 자체 로켓기술을 확보했다. 기술적 부분과 가격 면에서 모든 스펙이 경쟁력 있게 설정돼야 하는데, 개발 목표를 높이지 못하면 차라리 사업을 멈춰야 하는 것이 국가 발전과 우주기술 산업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파괴적 기술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스페이스X를 제외하고 모두 시작점에 있기 때문에 우리에게도 기회가 있다"며 "전기, 전자 등 세계 정상급 수준의 우주항공 기반 산업의 뒷받침 속에서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산학연관이 도전적인 목표를 갖고 연구개발에 매진한다면 우주항공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항공우주협회는 140개 국내외 우주항공 기업들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는 우주항공산업 대표 단체로 활동하고 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2030년대 달에 사람 거주할 텐데, `무인 달 착륙` 추진하는 건 코미디"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회 우주항공 리더 조찬 포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항공우주산업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