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든, 전기차 반도체 등 대중국 관세폭탄 일부 8월 1일 발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22일(현지시간) 전기차, 반도체, 의료품을 포함한 중국산 수입품 다수에 대한 급격한 관세 인상 조치의 일부가 8월 1일 발효된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 14일 중국의 과잉생산과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비판하면서 철강과 알루미늄, 반도체, 전기차, 태양광 패널 등 중국산 수입품 180억 달러(약 24조6000억원) 상당에 대한 관세 인상을 발표한 바 있다.

백악관은 당시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를 현재 25%에서 100%로 인상하는 것을 비롯해 배터리, 반도체, 태양 전지, 일부 의료품 등에 대해 고율 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다.

USTR은 이날 30일간의 의견 수렴 기간은 6월 28일 끝날 예정이라면서 해당 관세 인상이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바이든, 전기차 반도체 등 대중국 관세폭탄 일부 8월 1일 발효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항구.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