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홈쇼핑, 소상공인 지원 `상생방송`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홈쇼핑은 중소기업 판로 확대를 위해 상생 방송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2013년부터 중소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입점 컨설팅, 수수료 혜택 등을 제공하는 상생 방송을 운영해왔다.

현재까지 330개사가 참여해 방송 횟수 1700회, 주문 건수 60만건을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7월에는 개그맨 김민기·홍윤화 부부가 고정 출연하는 상생 전문 방송 '상상라이프'를 시작했다.

롯데홈쇼핑은 이 방송을 기반으로 지역 중소상공인이 생산하는 다양한 먹거리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 상품을 활용한 '숏폼'(짧은 영상)을 무료로 제작해 홍보하고 라이브 커머스 입점도 지원한다.지난 8일에는 중소기업 25개사를 대상으로 유통업계 최초로 상생 방송 입점을 위한 파트너사 품질관리 교육도 진행했다. 이 교육을 연 2회 운영할 방치이다. 교육을 통해 입점 시 필요한 서류부터 법률, 안전 지침 등을 안내한다.
이동규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단순 판매 채널의 역할을 넘어 마케팅, 역량 교육, 판로 확대 등 상생 파트너로서 다양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롯데홈쇼핑, 소상공인 지원 `상생방송` 강화
개그맨 김민기·홍윤화 부부가 고정 출연하는 상생 전문 방송 '상상라이프'. 롯데홈쇼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