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특허청, 59회 발명의 날 기념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의 발명왕에 김용은 자동차연 책임연구원
김병훈 LG전자 부사장, '금탑산업훈장' 수훈
특허청이 21일 오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59회 발명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국민이 행복한 나라, 발명으로 열어갑니다'를 슬로건으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김시형 특허청장 직무대리, 발명 유관기관장, 발명유공 포상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은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부사장이 수상했다. 김 부사장은 30년 이상 차세대 표준기술 개발에 주력하며 LG전자가 핵심 통신 표준기술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표준특허를 확보해 글로벌 시장에서 특허 로열티 수익을 창출하는 데 기여했다. 또한 핵심 통신 표준기술을 직접 발명해 국내외 3000건이 넘는 특허를 출원한 발명자이자 LG전자 CTO로 R&D를 총괄하며 국내 정보통신 분야 기술혁신을 주도해 왔다.

은탑 산업훈장은 라인호 동우화인켐 부회장, 김종운 에스엘 기술위원이 받았다. 라 부회장은 5G 투명 안테나 기술 등 독자적인 초격차 전략기술을 육성해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 왔다. 김 기술위원은 세계 최소형 마이크로렌즈 헤드램프 개발과 사업화 등을 통해 국내 자동차 산업발전에 큰 역할을 했다. 올해의 발명왕에는 자동차 운행 중 의도하지 않은 가속이 발생한 경우 스위치를 활용한 차량 비상 정지 기능을 제공하는 긴급 정지 방법 등을 고안한 김용은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선정됐다.

기념식에서는 세계 최초 4K·120㎐ 무선 전송기술 등을 적용한 무선 올레드 TV(LG전자), 유리 기판 패터닝 기술을 적용한 투명 LED 디스플레이인 G-TLD(동우화인켐),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에 적용 중인 초소형 마이크로렌즈 헤드램프(에스엘) 등이 전시됐다.

김시형 특허청장 직무대리는 "글로벌 경제위기를 과학기술로 극복할 수 있도록 발명인 여러분이 선도적 역할을 해 주길 바란다"며 "특허청도 발명인 여러분과 함께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특허청, 59회 발명의 날 기념식
김시형(왼쪽) 특허청장 직무대리가 2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59회 발명의 날 기념식'에서 올해의 발명왕에 선정된 김용은(가운데)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허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