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산업장관, RE100 대표 만나 재생에너지 정책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업장관, RE100 대표 만나 재생에너지 정책 논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호텔에서 '아시아 재생에너지 성장 포럼'행사 주최로 방한중인 헬렌 클락슨(Helen Clarkson) RE100 캠페인 대표와 면담을 갖고, 한국의 재생에너지 정책방향과 RE100 캠페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일 RE100 캠페인 대표와 만나 재생에너지 정책을 논의했다.

안 장관은 이날 헬렌 클락슨 RE100 캠페인 대표와 만나 한국 정부와 기업의 재생에너지 보급 및 활용 노력을 설명했다. 안 장관은 "한국 정부는 무탄소에너지(CFE)의 균형 있는 활용이라는 기조 아래 재생에너지의 확대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최근 발표한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공급망 강화 전략'도 정부의 정책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장관은 "한국은 반도체·철강·자동차 등 전력을 많이 소비하는 제조업 중심국가로 재생에너지 활용 여건도 주요국 대비 매우 불리하다"면서도 "현재까지 36개 기업이 RE100 가입을 선언하는 등 재생에너지 활용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도 공식 인정되는 RE100 이행수단을 신속하게 마련했고, 앞으로도 기업이 편리하게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했다.

안 장관은 클락슨 대표가 최근 추진하는 '글로벌 RE100 기술기준' 개정 과정에서 우리 기업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주요국과 다른 우리나라의 재생에너지 보급 환경에 대해 특별한 고려도 당부했다. 이에 클락슨 대표는 우리 측 요청에 대해 주의 깊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향후 CFE와 RE100 캠페인이 함께 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해서는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