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때린 김민전 “‘불체포특권 제한’ 말하더니…직접 ‘체포동의안 부결’ 호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대표, 尹 직격…“5·18 헌법수록 약속 안 지키는 건 사기보다 엄중한 범죄행위”
김민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여러 사안 거론하며 李 대표 발언 이중성 반박 나서
“부산대병원서 응급처치만 받고, 헬기로 서울대병원 이송…보통사람들은 꿈도 못 꿀 특권 누려”
“위성정당 안 만든다는 약속 여러 차례했지만…비례연합정당이라는 이름의 위성정당 만들어”
이재명 때린 김민전 “‘불체포특권 제한’ 말하더니…직접 ‘체포동의안 부결’ 호소”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김민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44주년 행사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을 상대로 대선 공약이었던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약속을 이행하라고 압박했다. 이재명 대표는 "개인들은 돈 10만원을 빌릴 때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제재받는데 국민 주권을 위임받는 대신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사기죄보다도 더 엄중한 범죄행위"라고 윤석열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김민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대표는 깨끗한 난 불체포특권 필요 없다며 '불체포특권을 제한해야 된다'고 유세 중 반복해서 말한 바 있습니다만, 지루한 '방탄 국회'를 연 것으로 모자라 직접 '체포동의안을 부결해달라'고 동료 의원들에게 호소한 바가 있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9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민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대표가 5·18 헌법 수록 공약을 지켜야 한다며 '약속 안 지키는 것은 사기보다 엄중한 범죄'라고 했다. 이재명 대표가 약속을 지키는 것을 정말 중히(?) 여김을 다시 느끼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 이재명 대표는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공약을 발표하며 '무턱대고 일단 대학병원부터 찾고 우왕좌왕, 이 병원 저 병원 옮겨 다니다 보면 의료비용의 가중은 물론이며 치료 시기도 놓치는 불이익이 발생한다'고 말한 바 있다"며 "그런 이 대표는 부산대병원에서는 응급처치만 받고, 헬기로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되는 보통사람들은 꿈도 못 꿀 특권을 누린 바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또 이 대표는 위성정당을 안 만든다는 약속 역시 여러 차례 한 바가 있다"며 "오죽하면 이탄희 의원이 '이제는 침묵을 깨고 약속을 지킬 때'라며 위성정당 방지법을 만들 것을 촉구하기도 했지만, 이 대표는 비례연합정당이라는 이름의 위성정당을 만들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잠시 생각만 해봐도 이렇게 떠오르는데, 자료집을 찾아본다면 더 많이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래도 이 대표의 가장 명언은 '존경한다고 하니 진짜 존경한 것으로 알더라'가 아닐까 생각된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끝으로 김 수석대변인은 "물론 이렇게 강하게 말씀하시는 데에는 정치적 의도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임기 단축을 위한 '개헌 정국'을 열고 싶은 강력한 의도 말이다"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이재명 때린 김민전 “‘불체포특권 제한’ 말하더니…직접 ‘체포동의안 부결’ 호소”
제44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지난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유족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전날 이 대표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기념식 참석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개인들은 돈 10만원을 빌릴 때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제재받는데 국민 주권을 위임받는 대신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사기죄보다도 더 엄중한 범죄행위"라고 윤 대통령을 공개 비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윤 대통령께서 오늘 기념식에 참석해준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나 한편으로 아쉬운 것은 대선 때 명백하게 공약했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공약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서 한 마디 말씀이 없었다는 것"이라며 "헌법 전문 수록은 윤석열 정권이 출범하면서 대한민국 주권자들에게 분명하게 공식적으로 약속했던 것이다. 실천과 행동으로 그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시간은 얼마든지 있고 그 약속을 공식적으로 한 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다.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라면서 "반드시 헌법 전문에 수록해 다시는 국민들이 준 총칼로 국민을 집단 대량 살상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에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 이상의 5·18 폄훼와 왜곡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윤 대통령이) 약속하셨으니 말씀하시든 안 하시든, 그 약속을 지키실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저희가 최선을 다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다시금 어떤 권력도 국민을,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자명한 진리를 마음에 새긴다"며 "민주당은 5·18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는 데 앞장서고 국가폭력 범죄는 반드시 단죄받는다는 상식과 원칙을 바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