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월에 눈에 우박까지?" 농식품부, 사과 주산지 긴급 점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5월에 눈에 우박까지?" 농식품부, 사과 주산지 긴급 점검
15일 강원 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설악산 소청대피소 인근에 눈이 쌓여 있다. 기상청은 내일(16일)까지 산지에 1∼5㎝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사진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농림축산식품부 오는 16일 아침까지 강원 및 경북 북부 산지 등에 강설·강풍·우박이 예보됨에 따라 15일 오후 유관기관·민간단체 합동 '과수생육관리협의체'를 열고 사과 주산지의 대응상황을 긴급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 농식품부는 지역별 기상 실황 및 사과 생육상황, 재해예방시설 설치 등 대응상황 점검에 나섰다.

박순연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산간지역 등 피해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철저한 모니터링과 사전예방을 해야한다"며 우박피해에 대비한 차광막 설치, 냉해방지시설 사전 점검으로 상황 발생 즉시 가동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현재 사과는 알맞은 양의 착과를 위해 적화·적과를 진행 중이거나 끝낸 과실비대기 단계이며, 이러한 과실비대기에는 기온이 영하 1.1℃ 이하로 내려갔을 때 저온피해를 입는다.
농식품부 측은 "이번 강설시 산간지역의 최저기온은 3℃ 이상으로 예보됐으나, 강설·우박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위험요소를 포함해 앞으로도 생육 전반을 선제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