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친명’ 개그맨 서승만, 조국 겨냥 ‘충격 폭로’…“싫어할 글 몇 번 썼더니 페친 끊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공개 지지’ 서승만씨, 최근 조국 대표 비판하는 SNS 남겼다가 ‘페친 삭제’ 당해 폭로
민주진영 지지자들 내부 분열 모양새…親 이재명 지지자들 ‘분노 폭발’
조국 겨냥 “그 양반은 싫은 소리 아예 안 듣고 싶으면 정치 왜 하는지 모르겠어”
‘친명’ 개그맨 서승만, 조국 겨냥 ‘충격 폭로’…“싫어할 글 몇 번 썼더니 페친 끊어”
조국(왼쪽) 조국혁신당 대표와 개그맨 서승만씨. <디지털타임스 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향해 거센 불만을 쏟아내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대표적 '친명'으로 꼽히는 개그맨 서승만씨가 조국 대표를 겨냥해 날선 저격글을 남기면서 이들 간 갈등관계가 드러났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승만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려하는 마음에 싫어하실 듯한 글 몇 번 썼더니 페친 끊으셨네? 에고 참 ~ 서운하네요"라는 주어 없는 저격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국 대표 캡처사진과 함께 그를 비난하는 댓글을 연이어 달았다. 한 네티즌은 "너무 SNS에 집착하는 듯. '어디 가서 뭘 먹었다'는 등 신변잡기까지 올리는 걸 보고 실망했음. 대표쯤 되면 가끔 아주 가끔 국정 방향이나 당시의 정치·경제·외교·국방분야에서 벌어진 대형 사건사고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정도로만 활용해야 할 텐데…말이 많으면 실수하는 법. 나도 격렬 지지자들한테 욕 얻어먹을 댓글 달고 있나?"라는 글을 남겼다. 조 대표를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한 네티즌은 "다른 페친분들도 많이 당하셨던데, 그 양반은 싫은 소리 아예 안 듣고 싶으면 정치 왜 하는지 모르겠네요. 힘 있는 수사기관이나 언론에는 납작 엎드리더니 시민들한테는 얄짤없네요. 입틀막도 아니고 댓틀막에 의견 틀막 정치인은 상대 진영에만 있는 게 아닙니다"라고 썼다.

다른 이들은 "댓틀막이라는 거 보세요. 소갈딱지가…자기한테 칭찬, 환호하는 글 아니면 다 차단 페삭 당했단 얘기 많이 들었어요", "지금은 청소 중~ 청소할 때 먼지 좀 납니다", "나포함 많은 분들이 팽 당하셨네요. 댓글 달았다고", "떠날 사람은 떠나 보내세요. 그래야 편하답니다. 생각이 다르면 다른 데 가서 뒷말하거든요", "저도 조국 포스팅 세 번 했더니 조국님께서 페친 끊으셨더라", "역시 대인배는 아닌가 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한 네티즌은 조 대표의 SNS 프로필 사진이 자주 바뀌는 점을 꼬집으며 '나르시시즘 한 사발 하실래요? 채워도 채워도 채워지지 않는 욕망'이라는 글귀가 담긴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4·10 총선 이후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서로 견제하는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총선 비례대표 선거 결과, 텃밭인 호남에서 조국혁신당에 1위를 내준 민주당의 견제 심리가 작동한 게 아니냐는 추론이 나온다.

박성준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은 (대통령과) 민주당과의 회담"이라며 "대통령이 야당 목소리를 듣고자 하면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등 야당 대표와 만나는 시간을 가지면 되지 않나"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회담을 앞두고, 조국 대표가 '범야권 연석회의'를 제안했으나, 사실상 이를 거절한 것으로 보인다.
‘친명’ 개그맨 서승만, 조국 겨냥 ‘충격 폭로’…“싫어할 글 몇 번 썼더니 페친 끊어”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지난 22일 조 대표는 전북 전주 그랜드힐스턴호텔에서 열린 '전북총선승리보고대회'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회담 준비 소식을 들었다. (이 대표가) 범야권 대표 연석회의를 만들어 주도해달라"며 "총선 민심을 담은 법률과 정책에 대해 기탄없이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요구했다. 이 대표가 연석회의를 통해 민주당을 포함한 범야권 전체의 요구사항을 모아 윤 대통령에게 전달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당시 조 대표는 "이 대표가 야권 대표들을 만나 총의를 모은 후 윤 대통령을 만난다면 더 큰 힘이 실릴 것"이라며 "이 대표가 범야권의 대표로 윤 대통령을 만난다면 민주당이 얻은 175석이 아닌 범야권 192석을 대표하게 된다. 이 대표는 192석의 대표가 돼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조 대표의 적극적인 러브콜에도 이 대표 측은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친명 좌장'으로 불리는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이와 관련해 "조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의 적지 않은 지지를 받은 건 사실이지만 국회 운영의 1차 책임은 민주당에 있는 것"이라며 "더군다나 조 대표는 아직 국회의원이 아니다. 원구성이 되고 국회에 와서 역할이 시작되면 대화해야겠지만 지금은 그런 단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