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장갑끼고 간장게장 `냠냠`…할리우드 스타, 파주 식당서 딱 걸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장갑끼고 간장게장 `냠냠`…할리우드 스타, 파주 식당서 딱 걸렸다
한국 식당에서 포착된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온라인커뮤니티]

유명 할리우드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가 한국의 한 식당에서 비닐장갑을 낀 채 간장게장을 먹는 모습이 포착됐다.

24일 다수의 온라인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패스벤더가 간장게장을 파는 식당을 방문했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패스벤더는 '곡성'으로 유명한 영화 감독 나홍진과 함께 최근 파주의 한 게장 판매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두 사람은 나 감독의 신작 영화 'HOPE'(가제)에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 이들은 패스벤더의 한국 방문 일정 중에 만나 함께 식당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해당 식당 측은 "할리우드 스타 패스벤더가 매장 방문해 간장게장이랑 꽃게탕을 먹고 갔다"며 인스타그램에 게장을 먹는 패스벤더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을 보면 패스벤더는 손에 위생장갑을 끼고 음식을 먹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선 이를 드러내 보이며 활짝 웃기도 했다. 당시 패스벤더의 맞은편에는 나 감독이 앉아있었다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간장게장은 외국인에게 엄청 낯설텐데, 맛있게 먹었을까?" "둘이 간장게장을 먹으러 갔다는 게 믿기지 않음"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영화 'HOPE'는 나 감독이 지난 2016년 곡성 이후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패스벤더와 그의 아내인 알리시아 비칸데르, 황정민, 조인성, 정호연 등이 출연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