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임신 숨기고 입사…40일 만에 "출휴 갑니다, 거부 못하는 거 아시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출산휴가 통보에 업주 분노
임신 숨기고 입사…40일 만에 "출휴 갑니다, 거부 못하는 거 아시죠?"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아이클릭아트 제공]

임신 사실을 숨긴 채 입사한 여성이 40일 만에 출산휴가를 요구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는 업주는 갑자기 출산휴가를 요구하는 직원 때문에 황당해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입사 40일차 직원이 임신 사실 숨기고 출산 휴가 쓴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경기 외곽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며 "근무한 지 40일 된 직원에게서 뜬금없이 출산휴가를 쓰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적었다.

A씨는 "'6월 1일에 출산예정일 인데, 앞뒤로 45일씩 총 90일 출산 휴가를 당장 4월 22일 월요일부터 쓰겠다'고 메시지가 왔다"며 "'전 직장에서 임신 사유로 부당 해고를 당해 합의금을 뜯어냈는데 여기서도 그렇게 하고 싶지 않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같이 일하는 분들이 임신이냐고 몇 번이나 물어봤는데 끝까지 아니라고 숨겼다고 한다"면서 "인터넷 검색해 보니 육아휴직은 입사 180일 이내에는 거부권이 있지만 출산휴가는 그런 게 없다고 한다. 세무사와 변호사, 노무사 사무실에 연락해 알아봤더니 '돈을 노리고 들어온 사람에게 당한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출산 시대에 임신은 축하받을 일"이라면서도 "애초에 돈을 목적으로 임신 사실을 숨기고 들어와서 입사 40일 만에 메시지로 통보 혹은 협박을 하면 웃는 모습으로 어떻게 축하할 수 있느냐"고 토로했다.

A씨 메시지를 보면 이 직원은 건강보험공단에서 발급받은 임신·출산진료비 지급 신청서와 출산 전후 휴가 신청서 등을 A씨에게 보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직원은 A씨에게 "사장님은 나라에서 제 월급 이상 지원받을 수 있다. 결국 사장님 손해는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출산휴가 거부는 법적으로 안 된다"며 "그만둔다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데 계속 일할 의지가 있고 출산 기간 후 복귀할 것이며 남편이 육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A씨가 답장을 하지 않자 직원은 21일 오전 메시지를 보내 "당장 내일부터라 오늘 오후 6시 전까지 출산휴가 시작 시기(대체 인력 구하는 시기)를 말씀 안 해주시면 조율 안 하겠다는 뜻으로 알고 내일부터 출산 휴가 들어가겠다"고 통보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거의 사기당한 수준이다" "여성에게 필요한 복지를 악용한다"며 공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임신 숨기고 입사…40일 만에 "출휴 갑니다, 거부 못하는 거 아시죠?"
여성 직원이 A씨에게 보낸 문자 내용. ['에펨코리아' 캡처]

임신 숨기고 입사…40일 만에 "출휴 갑니다, 거부 못하는 거 아시죠?"
여성 직원이 A씨에게 보낸 문자 내용. ['에펨코리아'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