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태원 간 女유튜버 `소름`…"외국인이 준 초콜릿 구멍, 이게 뭐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태원 간 女유튜버 `소름`…"외국인이 준 초콜릿 구멍, 이게 뭐지?"
초콜릿 겉면에 주삿바늘이 선명히 찍혀있는 모습. [유튜브 '빛나는 가경이' 갈무리]

이태원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던 여성 유튜버에게 한 외국인이 다가와 주사 자국으로 보이는 구멍이 난 초콜릿을 건네 논란이 일고 있다. 각종 마약류 범죄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정체모를 식음료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는 '납치 수법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엔 유튜버가 이태원의 한 식당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다 낯선 외국인에게 초콜릿을 받는 장면이 담겼다. 겉면이 초콜릿 코팅으로 덮여 있는 화이트초콜릿이었다.

이에 유튜버는 감사 인사를 전하고 초콜릿을 섭취하려 했다. 그러나 해당 실시간 라이브를 시청하던 누리꾼들은 '낯선 사람이 준 음식이니 먹지 말라', '먹으면 납치당할지도 모른다'며 그를 만류했다.

이에 유튜버는 주의를 기울이며 초콜릿의 겉면을 살폈다. 그러다 초콜릿의 한 부분에서 주사 자국으로 보이는 구멍을 발견했다. 놀란 유튜버는 초콜릿을 건넨 외국인을 찾으려 했으나 이미 해당 외국인은 자리를 떴다.

유튜버는 초콜릿을 들어보이며 "여기 초콜릿에 구멍이 뚫려있다. (심지어) 구멍이 뚫린 부분만 미묘하게 젖어있는 것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초콜릿을 반으로 갈라 내부를 살펴보니, 주삿바늘이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되는 부분만 다른 색깔이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약류로 의심되는데 신고해야 할 듯", "초콜릿에 주사된 성분이 뭔지 궁금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이태원 클럽 등지에서 모르는 사람이 건넨 술이나 먹을 것을 조심해야 한다는 경고가 이어지고 있다. 관세청에서 2022년에 공개한 마약류에는 곰돌이 모양의 젤리 및 사탕 모양 등이 포함되기도 했다.

관세청은 이태원 클럽 등지에서 유행한 '퐁당 마약'에 대해서 "술이나 음료에 녹는 마약을 타 중독되게 만들거나 의식을 잃게 한 뒤 2차 범죄를 저지르는 수법"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이태원 간 女유튜버 `소름`…"외국인이 준 초콜릿 구멍, 이게 뭐지?"
[유튜브 '빛나는 가경이'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