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李 회동 준비모임 "민생 폭 넓게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 제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영수회담 1차 실무진 논의가 23일 열렸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 모두 빠른 시일 내 만나자는 의사를 타진했으나, 안건 협의조차 매듭짓지 못한 상황이어서 이번 주 회담이 열릴지는 미지수다.

권혁기 민주당 대표실 정무기획실장은 23일 언론공지를 통해 "오늘 오후 1시 58분에 국회에서 홍철호 정무수석과 차순오 정무비서관, 천준호 민주당 대표실 비서실장과 제가 만나서 준비 회동을 했다"며 "회동은 40여분간 진행됐고, 시급한 민생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중요한 국정 현안을 가감 없이 본회담의 의제로 삼자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권 실장은 "회담 일정은 다음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2차 준비 회동 일정도 미정"이라며 "민주당과 대통령실이 각자 준비 상황을 점검한 후에 다시 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권 실장은 회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그는 회동 직후 취재진과 만나 "준비 회동의 특성상 의제에 대한 세부 내용을 소상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고 했다. '어떤 민생 현안이 논의됐나'라는 기자의 물음에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분위기는 진지했다"면서 "찬반이나 가부를 논하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도 입장문을 내고 "천 실장과 홍 수석이 의제와 관련해 시급한 민생문제를 해결할 정책과 중요한 국정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다음 회동은 민주당과 대통령실이 각자 준비 상황을 점검 후 다시 열기로 했다"고 전했다.
현재 대통령실과 민주당은 안건을 두고 이견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해병대 고(故) 채수근 상병 특검법 △양평 고속도로 종점변경 사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을 안건으로 올리겠다는 입장이지만 대통령실의 반응은 회의적이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尹·李 회동 준비모임 "민생 폭 넓게 논의"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