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주사율·해상도 변환 가능… 신개념 게이밍 OLED 패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디스플레이가 신개념 게이밍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앞세워 하이엔드 게이밍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주사율과 해상도를 변환할 수 있는 '31.5인치 게이밍 OLED 패널'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용자가 콘텐츠에 따라 고주사율 모드(FHD·480Hz)와 고해상도 모드(UHD·240Hz)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주사율은 1초당 모니터를 통해 보여주는 이미지의 수이며 해상도는 화면을 구성하는 픽셀의 수를 의미한다. 주사율이 높을수록 빠르게 전환하는 화면을 부드럽고 선명하게 표시하며 해상도가 높을수록 영상과 이미지를 정밀하게 표현한다.

고주사율 모드를 선택하면 480Hz 주사율로 FPS(1인칭 슈팅 게임)나 레이싱 등 속도감 있는 게임을 끊김 없이 즐길 수 있다. 고해상도 모드를 선택하면 4K UHD(3840*2160) 화질을 구현한다.

기존 패널은 주사율을 변환하더라도 해상도는 고정돼 있어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LG디스플레이는 영상 처리 속도를 조정해 주사율과 해상도 중 사용자가 우선순위를 선택할 수 있는 독자 개발 신기술 'DFR'(다이내믹 주사율·해상도)로 문제를 해결했다. 해당 기술은 이번에 양산하는 '31.5인치 게이밍 OLED 패널'에 최초로 적용된다.


몰입감을 한층 높이기 위한 신기술도 탑재했다. 유기물의 빛 방출을 극대화해 대형 OLED 패널 중 최고 휘도(화면 밝기)를 구현하는 '메타 테크놀로지 2.0'을 적용해 화질 완성도를 높였으며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는 '씬 액추에이터 사운드' 기술로 더욱 생생한 사운드를 구현한다.
LG디스플레이는 LG전자를 시작으로 글로벌 게이밍 브랜드에 '31.5인치 게이밍 OLED 패널'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강원석 LG디스플레이 대형 상품기획담당(상무)은 "완벽한 블랙, 빠른 응답속도, 초고주사율 등 OLED만의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하이엔드 게이밍 디스플레이 시장의 주도권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주사율·해상도 변환 가능… 신개념 게이밍 OLED 패널
LG디스플레이 모델이 '31.5인치 게이밍 OLED 패널'을 소개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