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올해 `G7 정상회의` 못가나…초청국에 이름 못올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장국 이탈리아, 아프리카 개발 등 의제에 맞는 초청국 선정
한국, 올해 `G7 정상회의` 못가나…초청국에 이름 못올려
지난해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방문한 G7 정상들. 사진 연합뉴스

한국이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오는 6월 13~15일 이탈리아 남동부 풀리아에서 열릴 G7 정상회의 초청국에 한국이 포함되지 않았다.

서방 7개 선진국 그룹인 G7에는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으로 구성돼있다.

그해 의장국은 논의에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국가를 정상회의 등에 재량껏 초청하기 때문에, 정부는 올해 의장국인 이탈리아와 꾸준히 협의해왔지만 들어가지 못했다.

이탈리아는 올해 G7에서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동 사태, 아프리카 개발 지원, 이주민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이에 이런 의제에 기여할 수 있는 국가 위주로 초청국을 추린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아르헨티나, 이집트, 튀니지, 케냐, 알제리, 인도·브라질·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G7 정상회의에 초청될 계획이라고 최근 보도했다.

앞서 한국은 2020년 이후 G7 정상회의에 3차례 초청받았다. 미국과 영국이 각각 의장국이던 2020년과 2021년 연속해서 정상회의에 초청됐고, 작년에는 일본 초청으로 참석했다. 독일이 의장국을 맡은 2022년에는 참석자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