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농협, 창업농·귀농인의 파트너 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은 19일 "농협은 농업·농촌의 새로운 희망이 될 청년 창업농과 귀농·귀촌 농업인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고자 더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이날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스마트 귀농·귀촌 청년창업 박람회 'Y-팜 엑스포' 개막식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농협중앙회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최하는 이 박람회는 귀농·귀촌 정보와 농업의 미래 기술을 선보이는 자리로,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강 회장은 "최근 기후변화와 전쟁 등 국제적 갈등을 겪으면서 식량 안보와 자연환경을 지키는 농업·농촌의 가치가 재조명되고 있다"며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의 접목으로 농업이 미래 유망 신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농업에는 무한한 잠재력이 있다"면서 "그 가능성을 믿고 도전하는 여러분의 성공적인 농촌 정착을 위해 농협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농협은 청년농부사관학교를 통해 매년 100명 이상의 청년 창업농을 육성하고 있으며, 귀농·귀촌 교육과 관련 컨설팅을 제공하는 '창업농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또 전국 거점별로 '스마트농업지원센터'를 설치해 청년 농업인과 귀농인이 디지털 농업 교육을 받으며 직접 농사를 경험하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강 회장은 이런 농협 사업들을 언급하며 "이번 박람회가 '행복 농촌'을 꿈꾸고 그리게 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농협, 창업농·귀농인의 파트너 될 것"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9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2024년 농기계은행 선도농협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