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가자전쟁 중재 나선 에르도안 "하마스 지도자와 만날 예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가자전쟁 중재 나선 에르도안 "하마스 지도자와 만날 예정"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사진) 튀르키예 대통령이 가자지구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전쟁 종식을 위한 중재에 나서고 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하마스의 최고 정치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를 튀르키예로 초대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튀르키예 집권당 정의개발당(AKP) 회의에서 연설하면서 "팔레스타인 지도자가 이번 주말 나의 손님이 될 것"이라며 하니예와 회담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를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튀르키예 NTV 방송은 오는 20일 이스탄불의 돌마바흐체 궁전에서 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앙카라 대통령궁에서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함께 하니예를 만난 바있습니다.

가자전쟁에 대해 이스라엘을 노골적으로 비판하고 있는 에르도안 대통령은 하마스를 '저항 단체'라고 부르면서 "신이 나에게 생명을 주는 한 팔레스타인의 투쟁을 옹호하고 억압받는 팔레스타인인들의 목소리가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야사르 귈레르 튀르키예 국방장관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오는 22일 이라크를 방문할 예정이며, 전략적 협정을 체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이라크를 방문하는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입니다.


하칸 피단 튀르키예 외무장관은 전날 카타르 도하에서 하니예를 비롯한 하마스 정치 지도자들과 3시간 동안 대화하면서 휴전 등을 논의했다고 이날 카타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혔습니다. 피단 장관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 대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 지역을 전쟁으로 끌고 가려는 것이 분명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가자지구가 주변 지역으로 확산할 위험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 전쟁을 끝내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작년 10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한 후 벌어지고 있는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전쟁에서 중재자 역할을 모색해왔습니다. 그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 대한 무자비한 공격에 대해 민간인을 보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하마스의 비인간적인 테러 공격을 비난하는 한편, 이츠하크 헤르초그 이스라엘 대통령에 전화를 걸어 가자지구 주민 전체에 대해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폭력의 악순환을 부를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규화기자,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