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전대룰 신경전… "여론조사 부활" vs "당원투표 100% 유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10 총선 참패 후 차기 지도부 선출을 준비 중인 국민의힘에서 전당대회 룰을 두고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일부 수도권 당선인들이 현행 전당대회 룰인 '당원 100%'를 여론조사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다. 현재 당 주류 세력은 기존 방식인 '당원투표 100%'를 선호하는 반면 수도권에서 생환한 당선인들을 중심으로 '민심'을 반영할 수 있는 새로운 규칙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세미나에서 "혁신위원회 성격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전당대회를 어떻게 치를지 논의해야 한다"며 "집단 지도체제로 갈 것인지, 단일 지도체제로 갈 것인지 아니면 당원 100% 룰로 갈지, 말지에 대한 논의는 혁신위 성격의 비대위에서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재섭 당선인은 "전당대회 당원 100% 룰을 유지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규칙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 그는 "국민이 우리 당대표 선출 과정에 투표할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서는 아무리 보수 재건을 이야기하더라도 공염불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당선인은 세미나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당원 50%, 시민 50%' 방식을 제시했다. 그는 "100% 룰은 당원들만의 잔치가 될 것이고, 지금 국민의힘이 잔치를 치를 만한 여건은 아니다"라면서 "국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과 지선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수도권 민심을 잡아야 하는 만큼 지도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편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당선인도 당심 100% 현행 전대 룰에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그는 여러 방송에 출연해 '당원 50%, 시민 50%'의 전대 룰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당내 30∼40대 험지 출마자들의 모임으로 결성된 '첫목회'(매월 첫째 주 목요일마다 모인다)에서도 조만간 룰 개정에 대한 의견을 개진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들의 주장처럼 룰 개정이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전날 "당대표는 당원을 대표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당원들만 선거권을 갖는 잔치가 돼야 하는 게 맞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면서 "제가 만든 룰이지만 당대표 선거는 당원 100%로 하는 게 맞는 거로 보인다. 그 룰은 바꿀 필요가 없어 보인다"고 했다.
중진 김태호 의원도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대표는 당심으로 뽑는 게 맞다"며 현행 '당원투표 100%' 유지에 힘을 실었다.

권준영·안소현기자 kjykjy@dt.co.kr

與 전대룰 신경전… "여론조사 부활" vs "당원투표 100% 유지"
(왼쪽부터) 김용태 국민의힘 경기 포천가평 당선인, 윤상현 의원, 김재섭 서울 도봉갑 당선인.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