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면세점, 김포공항 유일 면세사업자로 주류·담배 매장 개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면세점은 김포국제공항 출국장에서 주류와 담배 판매장을 열고 전체 면세구역 통합 운영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2022년부터 김포공항에서 화장품·향수 판매장을 운영해오고 있는 롯데면세점은 올해 3월 주류·담배 사업권도 낙찰받아 김포공항 유일 면세사업자가 됐다.

이에 따라 전날부터 주류·담배 임시 매장을 조성하고 조니워커, 발렌타인, 로열 살루트 등 유명 위스키와 주류를 선보이고 있다. KT&G, 필립모리스, BAT, JTI 등의 담배 상품도 판매 중이다.

롯데면세점은 당분간은 임시 매장 형태로 운영하면서 정식 판매장은 오는 4분기 중 문을 열 예정이다.

재단장을 거치면 김포공항 내 롯데면세점 판매 구역은 총 1467㎡(444평)로 확대된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향후 중국행 항공편 증편을 비롯해 국제선 노선이 다변화할 예정인 만큼 다양한 상품과 팝업스토어를 선보여 김포공항점 이용객의 체감 혜택을 꾸준히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김포공항 국제선 이용객 수는 93만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4% 늘었다. 같은 기간 롯데면세점 김포공항점의 화장품·향수 판매장 매출도 2배 늘며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롯데면세점, 김포공항 유일 면세사업자로 주류·담배 매장 개점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왼쪽)가 지난 17일 김포공항점을 찾아 주류·담배 임시매장 쇼핑환경을 점검하고 있다. 롯데면세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