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日도레이 `혁신 신소재` 개발 맞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도레이그룹과 전략적 협력
경량화 소재 CFRP 신소재 공동 개발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 1위 탄소섬유 복합소재 기업인 일본 도레이와 협력한다.

현대차는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도레이(Toray)그룹과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혁신 신소재를 적용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송창현 AVP(Advanced Vehicle Platform) 본부 사장, 김흥수 GSO(Global Strategy Office)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도레이 그룹에서는 닛카쿠 아키히로 회장이 직접 참석했고, 오오야 미츠오 사장과 이영관 한국 도레이그룹 회장 등도 함께했다.

1926년 설립된 도레이 그룹은 탄소섬유복합재료, 전자정보재료, 의료·의학, 수처리·환경, 수지케미칼 등 다양한 첨단재료 분야에서 고부가가치 제품을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다. 특히 주력 사업 중 하나인 탄소섬유는 경량화, 강조 및 내연성 등 우수한 물성을 갖춘 소재로 자동차, 항공기 등 모빌리티 분야에 사용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력으로 경량화 소재인 CFRP(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등을 공동 개발해 연비 등 모빌리티 성능을 강화하면서 동시에 안정성까지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미래 모빌리티 상품에 신소재를 적극적으로 적용해 차별적인 제품 경쟁력을 선보이고 궁극적으로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송창현 사장은 "모빌리티 솔루션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의 차량 기술 노하우와 도레이그룹의 소재 기술력을 결합해 글로벌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로서의 경쟁력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오오야 미츠오 도레이그룹 사장은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에서 고객의 니즈에 발맞춰 전동화, 친환경을 중심으로 한 첨단 기술 및 소재를 개발해왔다"며 "현대차그룹과 함께 소재와 기술 혁신을 이뤄 나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도레이그룹과의 이번 협력을 통해 전동화 및 SDV(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 영역뿐만 아니라 소재 분야에서도 근본적인 혁신을 추구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이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차·日도레이 `혁신 신소재` 개발 맞손
18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사옥에서 열린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혁신 신소재를 적용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 체결식이 진행됐다. 사진은 (첫째 줄 왼쪽부터) 츠네카와 테쯔야 도레이그룹 전무, 김흥수 GSO 부사장, (둘째 줄 왼쪽부터) 오오야 미츠오 도레이그룹 사장, 닛카쿠 아키히로 도레이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송호성 기아 사장.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