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웨이, 고급호텔서 잇단 러브콜… B2B 시장 주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웨이가 최근 유명 고급 호텔에 정수기 공급 계약을 잇따라 성공시키면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코웨이는 지난 2월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에 나노직수 미니 정수기 405대를 설치 한데 이어 3월에는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전 객실에도 287대의 정수기 설치를 완료했다. 또 글로벌 체인인 메리어트 계열의 호텔들과 국내 대형 리조트 회사들과도 계약을 체결하고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이러한 호텔 수주는 최근 시행된 자원재활용법 개정안으로 일회용품 무상 제공이 금지되고, ESG 경영 확대를 고민하는 호텔 측에 코웨이가 먼저 솔루션을 제안하면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성공하게 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코웨이는 그동안 호텔 객실 내 정수기 설치의 어려움으로 지적됐던 제품 설치 시공과 객실 인테리어 저해, 정수기 위생적 관리 등의 문제에 해법을 제시하며 호텔의 우려를 해결했다고 회사는 전했다.

코웨이는 호텔 객실에 고객이 투숙하지 않을 경우 전기가 차단되는 호텔의 환경을 고려해, 무전원 방식으로 설치 제약이 적고 공간 활용성이 높은 슬림한 디자인의 맞춤형 제품으로 시장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 B2B(기업간 거래) 고객을 관리하는 별도의 전문 조직을 기반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케어서비스 제공 등 호텔들의 니즈에 맞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맞춤 솔루션을 제안했다.

코웨이는 맞춤 솔루션의 검증을 위해 약 한 달 동안 호텔 투숙객의 사전 평가와 호텔 고객사를 대상으로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그 결과 고객들로부터 높은 만족도와 고객사들의 긍정적 반응을 얻어 업계 최초로 5성급 호텔 전 객실에 정수기를 공급하게 됐다.

고객 평가 결과 생수병 대신 정수기를 이용해 실용적이고 친환경적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호텔 측에서도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을 저감을 통해 ESG 경영을 실천하고 고객들에게도 더욱 편안한 객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감을 표했다.

코웨이는 호텔 수주 건 외에도 업종별 맞춤 컨설팅을 통해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코웨이 제품과 케어 솔루션을 제안하며 B2B 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지점을 보유한 은행, 유통사 등 여러 분야의 50여개 기업과 파트너쉽을 구축하며 B2B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으며 서울·울산·제주교육청 공기청정기 조달 사업에서도 수주에 성공하며 B2G(기업-정부간 거래)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코웨이 관계자는 "주력 제품인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와 비렉스 안마의자 등은 다양한 산업 공간에서 필요로 하고 기업 구성원들 복지를 위한 필수품으로 B2B 시장에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기업 고객 중심의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B2B 시장에서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코웨이, 고급호텔서 잇단 러브콜… B2B 시장 주도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 호텔에 설치된 코웨이 나노직수 미니 정수기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