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슈퍼브에이아이, 2026년 상반기 IPO 목표…대표주관사에 삼성증권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슈퍼브에이아이, 2026년 상반기 IPO 목표…대표주관사에 삼성증권 선정
슈퍼브에이아이는 2026년 상반기 IPO(기업공개)를 목표로 삼성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슈퍼브에이아이는 이미지, 영상, 3D 라이다 등을 판독·식별할 수 있는 컴퓨터비전AI를 개발·관리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운영하고 있다. 데이터 설계부터 개발·운영까지 전 과정을 돕고, 데이터 분석과 모델 제작 및 배포를 하나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를 통해 지원한다. 영상 캡션을 자동 생성한 후 원하는 장면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도 개발, 상반기 내 AI CCTV 등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고도화하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슈퍼브에이아이는 현재까지 한국과 미국 투자자들로부터 누적 약 355억원의 투자를 유치했고, 추가 투자유치도 추진하고 있다. 회사는 연구개발 및 우수인재 영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며, 미국과 일본에 법인을 설립해 해외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AI반도체 스타트업 리벨리온과 '폐쇄망 및 엣지 기반 AI 모델 구축' 사업에도 협력하고 있다.

김현수 슈퍼브에이아이 대표는 "기술특례 상장과 AI에 강점이 있는 삼성증권과의 협업을 통해 2026년 성공적인 상장을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올해 신규 투자를 통해 분야별 전문인력을 확대하고 기술력 고도화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