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희망나눔인상에 `소울베이커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자리 창출로 발달장애인 자립을 도운 보호작업장 '소울베이커리'가 희망나눔인상을 받았다.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은 소울베이커리가 올해 두번째 희망나눔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소울베이커리는 1997년에 설립된 경기 고양 애덕의집 보호작업장이다. 발달장애인의 취업을 돕고 노숙인,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을 하면서 중증 장애인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한다. 소울베이커리는 과거 장애인들이 밀가루 반죽으로 빵과 쿠키를 만들던 작업장에 영혼을 살찌울 먹거리를 만들라는 뜻을 담아 이름 붙였다.

소울베이커리에는 월 평균 40여명의 발달장애인이 근무한다. 지금까지 이곳을 거친 6000여명의 발달장애인들은 숙련된 기능인으로 직업을 유지하고 있다. 2012년부터 시작된 베이커리 교실은 지역사회 내 베이커리에 관심있는 장애 아동·청소년들에게 베이커리 체험, 직업 탐색의 기회를 제공해 매년 100여명의 장애인들이 참여한다.

현재 이곳에는 30여명의 발달장애인과 20여명의 비장애인 파티셰들이 빵·케이크·쿠키 등 40여종의 베이커리를 만든다. 불량률이 높더라도 모든 공정에 장애인들이 참여하도록 했다. 친환경 국내산 재료만 사용해 두레생협, 우리농촌살리기운동본부, 친환경 급식업체 등에 납품된다. 2007년부터 고양시청과 함께 고양시에서 태어난 아이들에게 출산 축하 선물로 쌀케이크를 지원하고, 2010년부터는 노숙인, 시각장애인에게 빵을 후원하기도 했다. 지역사회에 자체 매장을 열어 누구나 저렴한 가격에 맛있는 베이커리를 먹을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 중이다.

소울베이커리는 근로장애인의 복지에도 힘을 쏟고 있다. 1999년부터 이곳을 이끌고 있는 김혜정 원장은 근로장애인에게 매월 처우개선비를 지급하고, 2년마다 장애인 특별건강검진을 제공하고 있다. 또 10년 이상의 장기근속자에겐 이탈리아 해외연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차별 없는 근무환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 원장은 "장애인은 수혜의 대상이라고만 많이들 생각하지만 소울베이커리에서는 발달장애인이라도 누구나 세상의 주체가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을 위한 자립 지원은 물론 다양한 나눔 활동으로 많은 이에게 희망을 전하고 싶다" 고 밝혔다.

한편 'KT그룹 희망나눔인상'은 나눔으로 아름다운 사회 가치를 만드는데 기여한 사람(단체)들의 활동을 격려하고 나눔의 가치를 전파하기 위해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이 제정한 상이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KT희망나눔인상에 `소울베이커리`
소울베이커리 생산 현장에서 발달장애인 근무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KT 제공

KT희망나눔인상에 `소울베이커리`
소울베이커리' KT희망나눔인상 시상식에서 김영희 씨(왼쪽, 근로장애인 보호자모임 대표, 이태현씨 어머니), 김혜정 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