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범죄 피해자 돕는 신한금융… 1인당 최대 300만원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금융희망재단(이사장 진옥동)이 행정안전부와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범죄 피해자 지원에 나선다. 재단은 행안부와 경찰이 발굴한 범죄 피해자들을 심사해 1인당 100만∼300만원을 지원한다.

행안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범죄피해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공식적인 지원 외에 추가적인 도움이 필요한 범죄 피해 취약계층을 발굴해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에 중앙부처, 지자체, 민간과 협력을 통해 진행하는 정부의 범죄피해자 지원사업을 보다 강화하기 위한 취지이기도 하다.

업무협약에 따라 행안부는 우수 지원사례의 발굴 및 포상 등 범죄피해자 지원사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고 기관 간 상호협력을 강화한다.

경찰청은 전국 259개 경찰서에 배치된 피해자 보호 담당경찰관 연계를 통해 공식 지원 외 추가적인 도움이 필요한 범죄피해자들을 발굴하게 된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1인당 100만~300만원씩 최대 2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이 경제적·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범죄 피해자들의 일상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경찰청, 신한금융희망재단과 협업해 필요한 지원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도 "이번 업무협약이 민관 협력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경찰은 범죄피해자 중심의 업무체계를 구축하고 피해자의 조속한 일상 회복을 위해 민간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범죄 피해자 돕는 신한금융… 1인당 최대 300만원 지원
윤희근(왼쪽부터) 경찰청장,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진옥동 신한금융희망재단이사장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죄피해자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