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IMF "한국, 내년 2.3% 성장…美는 0.6%P 오른 2.7%”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IMF "한국, 내년 2.3% 성장…美는 0.6%P 오른 2.7%”
[연합뉴스TV 제공]

국제통화기금(IMF)은 16일(현지 시간)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를 내고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3%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전망과 동일한 수치다.

정부(2.2%)와 한국은행(2.1%), 한국개발연구원(KDI·2.2%),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2%)보다 소폭 높은 전망치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 역시 기존의 2.3%를 유지했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전체 회원국을 대상으로 세계경제전망을, 1월과 7월에는 주요 30개국을 상대로 수정전망을 발표한다. 올해 세계성장률 전망치는 3.1%에서 3.2%로 0.1%포인트 높여 잡았다.

특히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강하게 성장할 것으로 봤다.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2.7%로 0.6%포인트 상당폭 상향 조정했다.

글로벌 성장세엔 상·하방 요인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게 IMF의 진단이다. 상방 요인으로는 전 세계 '선거의 해'(Great Election Year)를 맞아 각국 재정부양 확대, 조기 금리인하 등이 성장률을 높일 수 있다고 봤다.

반면 지정학적 갈등 확산, 고금리 속 부채 부담, 중국의 경기둔화 등이 성장률을 제약할 것으로 지적했다.

IMF는 통화정책과 관련해선 "국가별 물가 상황에 따라 적절한 시점에 통화정책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며 조급한 통화완화를 경계했다. 그러면서 "미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재정 여력을 확충하고, 중장기 생산성 향상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