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 한복판에 `이슬람 사원` 건립하겠다는 550만 한국인 유튜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천 한복판에 `이슬람 사원` 건립하겠다는 550만 한국인 유튜버
토지 매매 계약서를 들고 있는 유튜버 다우드 킴.<유튜브 갈무리>

유튜브 구독자 552만명을 보유한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에 이슬람 사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알렸다.

다우드 킴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드디어 여러분의 도움으로 인천에 마스지드를 건립할 수 있는 부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스지드는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를 뜻하는 아랍어다.

그는 "이곳은 곧 모스크가 될 것이다. 이런 날이 왔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한국인들에게 다와(이슬람 전도)를 위한 기도 장소와 이슬람 팟캐스트 스튜디오를 지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커다란 진전이라고 믿는다"며 "큰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 한국의 모든 거리가 아름다운 아잔(이슬람 성원에서 울리는 종)으로 가득 차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건물을 완공하려면 재정적 도움이 필요하다. 도움을 주실 분들은 이곳에 기부해달라"며 자신의 명의로 된 계좌번호를 공개했다.

유튜브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다우드 킴은 자신이 계약한 토지에서 토지 매매계약서를 들고 있다. 계약서에 따르면 그가 산 토지는 인천 중구 운북동 일대로 보인다.

현행법상 종교시설 건축을 불허할 수 있는 방법은 없지만 진통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 북구 등 일부 지역에서 이슬람 사원 건축을 두고 지역 주민 간 갈등이 깊어지면서 수년째 완공이 미뤄진 바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