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교사·여학생 얼굴로 딥페이크 만든 뒤, 돌려본 중학생 2명 수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교사·여학생 얼굴로 딥페이크 만든 뒤, 돌려본 중학생 2명 수사
울산경찰청 [연합뉴스]

울산 모 중학교 남학생들이 여교사나 또래 여학생 얼굴에다 나체 사진을 합성해 조작물을 만든 뒤, 이를 돌려보다가 적발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울산경찰청은 A군 등 울산 모 중학교 남학생 2명을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군 등은 최근 같은 학교 여교사와 여중생 등 10여 명의 얼굴로 딥페이크(Deepfake, AI로 만든 영상·이미지 합성 조작물)를 만들어 교실에서 보거나 메신저 등을 통해 주고받았다.

해당 학교 측이 최근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되면서 경찰에 신고해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피해 학생 등으로부터 사건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휴대전화 등도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딥페이크를 만들게 된 경위와 외부로 합성 사진을 유출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며 "촉법소년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을 가려 처분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