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S머트리얼즈 `대전력 부하 제어시스템`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머트리얼즈가 전력망 안정화를 위한 '대전력 부하 제어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대용량 에너지 저장장치인 울트라커패시터(UC)를 활용해 전력망의 전압을 일정하게 유지,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해 주는 시스템이다.

UC는 전력망에 전력을 주입하거나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일반 배터리와 달리 충·방전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전압, 주파수 변동에 관한 보상 작업을 빠르게 할 수 있다. 주로 풍력, 태양광 발전 등 기상 상황에 따라 전압이 급변하는 대규모 전력망에 사용된다.

국내에서는 LS머트리얼즈가 최초로 개발했다. 독일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다. 중대형 UC 기술을 기반으로 해 기술 진입 장벽이 높다.

업계에 따르면 신재생에너지 발전 규모가 커짐에 따라 0.1초 안에 메가와트(MW)급 전력을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둘러싼 요구가 커지고 있다. 독일 등 유럽을 중심으로 대규모 전력망에 도입을 시작해 시장 규모는 2026년에 1000억원, 2030년에 5000억원 이상으로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측은 이번 개발이 시장 형성 초기 단계에 시장을 선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단일 셀보다 고부가가치 제품인 제어시스템 판매를 통한 매출 증대도 기대 중이다.

홍영호 LS머트리얼즈 대표는 "독일과 일본, 미국의 글로벌 전력기기 제조사와 공급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세계적으로 서너 곳에 불과한 만큼 시장 성장과 함께 매출이 급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LS머트리얼즈 `대전력 부하 제어시스템` 개발
LS머트리얼즈 직원이 '대전력 부하 제어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LS머트리얼즈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