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중동사태 관련 `긴급 대외경제점검회의`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외 금융시장과 원자재 수급·가격 모니터링 강화
필요시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신속 대응 주문
정부, 중동사태 관련 `긴급 대외경제점검회의` 개최
사진 기재부

기획재정부는 14일 새벽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여파 관련 긴급 대외경제점검회의를 열어 중동사태 동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열린 이번 긴급회의에는 기재부 1·2차관, 차관보, 예산실장, 세제실장, 국제경제관리관, 재정관리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에는 기재부 차관보 주재로 외교부·산업통상자원부·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기관 참석한 관계기관 합동 상황점검회의가 진행됐다.

해당 점검회의 결과 보고를 받은 최 부총리는 "이란의 무인기·소형미사일 동원 보복 공습 등 중동위기 고조로 향후 사태 전개 양상 등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도 커질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관계기관 협업 하에 철저한 상황관리를 주문했다.

특히 "관계기관 합동 비상대응반을 매일 가동해 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24시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긴밀한 공조 하에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상황별 대응계획(Contingency plan) 재점검과 함께 필요시 적기에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대외 충격으로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되는 경우 정부의 필요한 역할을 다 하는 한편, 이번 사태에 따른 실물경제 동향 점검도 한층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고 기재부 측은 밝혔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