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단 전공의 대표, 병원·교수 싸잡아 비판…"의대교수, 착취사슬 관리자", "병원은 피해자 행세자" 직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병원, 문제 당사자로 무고한 피해자 행세 비난
"의료체계 상업화 방치" 국가 책임 크다고 지적
박단 전공의 대표, 병원·교수 싸잡아 비판…"의대교수, 착취사슬 관리자", "병원은 피해자 행세자" 직격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수련병원 교수들은 착취사슬에서 중간 관리자 역할을 해 왔고, 병원들은 의(醫)-정(政) 갈등의 피해자 행세를 하고 있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수련병원 교수와 병원을 싸잡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1만2000명에 휘둘리는 나라, 전공의를 괴물로 키웠다'는 제목의 한겨레신문 기사와 함께 "수련병원 교수들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생기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들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착취의 사슬에서 중간관리자 역할을 해왔다"고 수련병원 교수들을 비판했다.

이어 "문제의 당사자인 병원들은 의-정 갈등의 무고한 피해자 행세를 하며 그 부담을 다른 보건의료 노동자들에게 고스란히 전가하고 있다"고 병원도 겨냥했다.


그는 "수도권의 대학병원들은 2028년까지 수도권 인근에 경쟁적으로 분원을 설립할 계획을 갖고 있지만, 전공의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기이한 인력 구조를 바꿀 계획은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런 상황에 이르도록 의료 체계의 상업화, 시장화를 방치해온 국가의 책임이 지대하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의 이런 글은 전공의 의존도가 지나친 수련병원 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하려는 의도로 보이지만, 장기간 의료 공백 상황 해결을 위해 의료계가 결속하는 상황에서 의대 교수들과 병원을 비판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다.

앞서 박 위원장은 지난 4일 윤석열 대통령과 면담을 가진 이후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라고 말해 성과 없는 만남이었음을 시사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