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은행, 서울 관악구 21개 전통시장 결제단말기 무상교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리은행, 서울 관악구 21개 전통시장 결제단말기 무상교체
지난 21일 서울 관악구청 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우리은행과 관악구 전통시장 상인회의 '스마트 금융결제 지원 및 장금이 결연 업무협약식'에서 정진완(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 부행장과 정현옥(뒷줄 왼쪽에서 두번째) 우리은행 금융소비자보호그룹 부행장, 박준희(앞줄 왼쪽에서 세번째) 관악구청장, 임영업 관악구 전통시장 상인회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

우리은행은 지난 21일 관악구 전통시장 상인회와 스마트 금융결제 지원 및 장금(場金)이 결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관악구청 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정진완 우리은행 중소기업그룹 부행장과 정현옥 우리은행 금융소비자보호그룹 부행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임영업 관악구 전통상인회장 등 여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관악구 전통시장 상인회는 관악구 소재 21개 전통시장 상인들로 구성된 단체다. 관악구청과 함께 전통시장 활성화 및 현대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우리은행은 관악구 내 전통시장 스마트 결제 인프라 구축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시장 내 소상공인의 결제 단말기 교체와 함께 더 편리한 대금 결제를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장금(場金)이 결연을 통해 우리은행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금융 애로사항을 지원한다. 시장 내 소상공인을 위해 정기적으로 금융사기 피해 예방 교육과 맞춤형 금융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피해 시 신속하게 피해 사실을 알리고 구제받을 수 있는 '전통시장-은행-금융감독원' 핫라인도 구축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우리은행은 전통시장이 흥이 넘치는 매력적인 장소가 되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해 연말부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본점을 비롯해 전통시장 인근 영업점의 주차장을 주말 시장 방문 고객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