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OTT 커지면서 방송 경쟁 심화"...제작비도 대폭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료방송을 포함한 방송시장 전반에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3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23년도 방송시장경쟁상황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2022년도 방송시장의 단위시장을 유료방송시장, 방송채널거래시장, 방송프로그램거래시장, 방송광고시장으로 획정하여 단위시장별 경쟁상황을 평가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2022년도 유료방송 가입자는 단자 수 기준 3629만명으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전년 대비 가입자 증가율은 2020년 2.9%, 2021년 2.9%를 기록했으나 2022년에는 소폭 줄어들었다. 병원·호텔 등 복수가입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개별가입자 규모가 줄어든 영향으로 해석된다.

2022년 방송채널거래시장의 전체 채널제공 매출액은 전년 대비 5.1% 증가한 1조3674억원을 기록했다.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의 이 부문 매출액은 9584억원으로 증가세를 유지했으며, 지상파 채널은 409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유료방송채널거래 기준으로는 1위 사업자인 CJ계열PP의 점유율과 2위인 지상파계열PP 점유율이 각각 전년 대비 0.3%포인트(p) 감소한 반면 종편계열PP의 점유율은 전년보다 2.3%p 증가했다. 지상파방송 3사 채널 재송신권 거래시장에서는 콘텐츠 경쟁력을 보유한 공급측(지상파방송 3사)과 대규모 가입자를 보유한 수요측(유료방송사업자)의 협상력이 모두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방송프로그램거래 시장의 경우 2022년도 전체 방송사업자의 외주제작비 총규모가 9665억원으로 전년 대비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상파 방송사와 PP가 각각 9.5% 및 5.2% 증가했으며, 전체 직접제작비도 2조8774억원으로 전년보다 10.9% 증가했다. 이는 OTT 사업자의 콘텐츠 수요 증가에 따라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려는 수요 측 경쟁이 강화된 결과로 해석된다. 다만 제작단가 상승 등으로 방송사업자의 전반적인 제작 수요는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2022년도 방송광고시장은 전년 대비 3.2% 감소한 2조8940억원으로 집계됐다. 협찬매출액은 8446억원으로 전년보다 0.8% 늘었다. 방송광고시장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인한 방송 시청시간 감소, 콘텐츠 소비 행태 변화 등이 영향을 미쳐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OTT가 방송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주요 이슈로 분석됐다. 이에 따르면 OTT의 사업자 매출, 이용률, 유료 이용자 비율 등이 전반적으로 증가해 방송시장 전반에 대한 영향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료방송시장은 가입자 및 매출이 증가하고 있으나 개별가입자 감소, VOD 매출 감소 등 OTT 경쟁 압력 강화로 인해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 ARPU(월간 가입자당 평균 매출액) 증가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방송채널거래시장은 향후 방송채널사업자의 협상력 변화 및 유료방송서비스와 OTT 간 대체성 변화 가능성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콘텐츠 제작단가 상승에 따른 수익성 악화, 방송광고시장 위축 등에 따라 방송사업자 및 국내 OTT 사업자의 제작 수요는 전반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반면 넷플릭스의 국내 콘텐츠 제작 수요는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국내 프로그램 제작거래 시장에서 넷플릭스의 영향력은 더욱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전혜인기자 hye@dt.co.kr

"OTT 커지면서 방송 경쟁 심화"...제작비도 대폭 상승
방송 사업자군별 점유율 추이.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