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BI저축은행, 여의도·강남금융센터 확장 오픈...종합금융서비스 제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저축은행 업계 자산 1위인 SBI저축은행은 여의도·삼성지점을 각각 여의도·강남금융센터로 확장 오픈,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4일 여의도 금융센터에서 열린 오픈 기념식에는 김문석 SBI저축은행 대표이사,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등이 참석했다.

SBI저축은행은 이번 금융센터 오픈을 통해 기존 수신 위주의 영업 활동에서 벗어나 개인, 기업, IB 금융 등 지역 거점으로서의 여신 영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다양한 상품을 개발, 고객의 편익을 제고할 수 있는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복합금융센터로 탈바꿈한다는 구상이다.

금융산업의 메카인 여의도의 특성을 이용해 주변 증권, 자산운용 등 금융사와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를 창출하고, 경제활동의 중심지인 강남에서는 개인 및 기업 관련 다양한 여신상품으로 영업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오화경 회장은 기념 축사에서 "이번에 오픈한 여의도·강남 금융센터는 리테일 상품에 한정한 일반 지점과는 달리, 부동산·기업 여신 등 특수상품까지 취급하며 다양한 고객에게 다가가기 위한 새로운 창구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SBI저축은행의 노하우가 집약된 두 센터에서 시작될 새로운 미래에 큰 기대를 갖고 있고, 아끼지 않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구 SBI저축은행 지점사업부장은 "금융센터 오픈을 통해 개인, 기업 등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SBI저축은행, 여의도·강남금융센터 확장 오픈...종합금융서비스 제공
SBI저축은행이 개인·기업 등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여의도 금융센터와 강남 금융센터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갔다. 4일 여의도 금융센터에서 열린 오픈 기념식에서 오화경(왼쪽 다섯번째) 저축은행중앙회장, 김문석(여섯번째) 대표이사, 타니구치(일곱번째)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SBI저축은행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