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보, 하나은행과 `해외 미수채권 회수지원` 협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수료 지원 비용부담 줄여
한국무역보험공사(무보)가 중소·중견 수출기업의 해외 미수채권 회수를 돕는다.

무보는 4일 하나은행과 '중소·중견기업 해외 미수채권 회수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무역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상태에서 수출대금을 회수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공공기관과 금융기관 사이에 이같은 협약을 체결한 것은 처음이다.

양 기관은 협약 지원 대상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무보의 해외채권 회수지원 서비스를 통해 채권을 회수할 경우 발생하는 수수료를 공동지원한다. 협약의 지원대상은 하나은행이 추천한 중소기업 중 협약기간 내 채권 회수에 성공한 기업이다.

지원대상 기업에 무보는 최대 2%포인트 수수료 할인을 제공하고, 하나은행은 기업당 최대 500만원까지 수수료를 100% 지원한다.


해외채권 회수지원 서비스는 무역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수출대금을 무보가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대신 회수해주는 서비스다. 23개의 자체 해외 조직망과 110여개 현지 추심기관으로 구축된 글로벌 네트워크와 20여 년간 축적된 추심 노하우를 기반으로 우리 기업의 수출 미수대금을 되찾아주고 있다.
수수료 지원을 통해 비용 부담이 줄어들면서 우리 기업이 무보의 해외채권 회수지원 서비스를 적시에 이용할 수 있게 됐고, 대금 회수율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무보, 하나은행과 `해외 미수채권 회수지원` 협업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옥 [무보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