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R·NMi 맞손… 전기차충전기 獨 수출길 열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이 전기자동차 충전기를 독일에 수출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유럽 대표 계량검정기관인 NMi와 협약을 맺어 국내 전기차충전기 기업의 형식승인을 지원한다.

KTR은 4일(현지시간) NMi와 전기차충전기 형식승인(MessEV) 획득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형식승인은 제품의 안전성과 사용 용이성을 위해 국가공인기관의 허락을 받아야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제도로, MessEV는 해당 제도에 대한 독일 국내 규정이다. NMi는 네덜란드에 소재한 검정기관으로 유틸리티와 모빌리티, 전기차충전기 등의 계량검정을 수행하는데, 독일 형식승인 기관으로 선정된 곳이다.

협약에 따라 KTR은 NMi와 협력에 국내 전기차충전기 제조업체들에 독일 수출에 필수적인 MessEV 취득 관련 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독일에 수출되는 전기차충전기는 CE인증은 물론 계량성능, 구조안전, 신뢰성 등에 대한 형식승인을 반드시 받아야 한다. KTR은 독일 이외 EU 국가에 수출하는 전기차충전기에 대해서는 유럽 내 협력기관들과 함께 CE 안전인증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서 양 기관은 정부 과제 공동참여, 공동 세미나, 기술 교류 등을 통해 독일과 유럽 진출기업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KTR 김현철 원장은 "자동차 강국인 독일의 전기차 생산 확대에 맞물려 전기차충전기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약은 독일 수출을 모색하는 관련기업에게 실질적인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17세기부터 계측·계량업무를 시작한 NMi와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우수한 우리 제품의 유럽 시장 진출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최상현기자 hyun@dt.co.kr

KTR·NMi 맞손… 전기차충전기 獨 수출길 열어
김현철(왼쪽) KTR 원장이 랄스 콜낙스 네덜란드 NMi 사업이사와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R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