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컷오프` 기동민 "김대중·노무현·문재인·김근태 정신 살아있는 민주당 재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성북을 지역구 공천에서 배제된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민주주의가 무시되고 독단과 독선에 휘둘리는 민주당이 아닌 김대중·노무현·문재인·김근태 정신이 살아 숨 쉬는 정통 민주당으로 재건하겠다"며 잔류를 선언했다.

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과 당원들을 믿고 끝까지 민주당을 지켜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자신의 공천배제와 관련한 형평성 논란을 두고 작심 비판했다. 기 의원은 "당의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가 이재명 대표, 이수진 의원과 마찬가지로 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정치탄압으로 규정했다. 법률적으로도 김영란 법이 시행되기 이전의 일임을 충분히 소명했다"며 "그런데도 저를 배제하기 위해 몰두한 분들은 정치 검찰의 조작된 주장에 부화뇌동해 벼랑 끝으로 몰려고만 했다. 아예 받아들이려고도 하지 않았다. 토론하여 합의하기는커녕, 결과도 공개하지 않는 무기명 비밀투표가 말이 되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기 의원은 "국민들이 보시기에 공관위는 특정계파의 이익을 대변하는 도구로 전락했다"며 "정치보복과 야당탄압을 비판했던 우리당이 검찰의 조작된 주장을 공천배제의 근거로 활용하며 검찰독재 타도라는 총선의 명분을 스스로 뒤엎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스템 공천이라고 하지만 공정성과 형평성, 투명성을 상실한다면, 누가 공당의 룰과 리더십을 신뢰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마치 눈엣가시를 쳐낼 수만 있다면 승리는 안중에도 없는 듯 작정하고 지려는 사람들 같다"며 "민주당이 총선승리를 통해 윤석열 검찰정권을 심판하겠다는 것이 진정한 목적인지 의심스럽다"고 직격했다.
아울러 "이제라도 지금까지의 논란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께서 정권심판이 아니라 거대야당 심판이라는 회초리를 들까 두렵다. 당의 맹렬한 반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컷오프` 기동민 "김대중·노무현·문재인·김근태 정신 살아있는 민주당 재건"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