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기업가치 벨류업` 무색하게…`관료 출신` 사외이사 선호 여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0대 그룹이 이번 정기 주주총회에서 관료 출신 사외이사 선임을 대거 추진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독립적 위치에서 대주주 감시, 경영의 투명성 제고 등을 목적으로 하는 사외이사 제도가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온다. 기업들이 전문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보다 바람막이 인사 선임에 집중하면서 정부가 요구하는 '기업가치 벨류업'에 역행한다는 비판이다.

5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매출 자산순위 상위 30대 그룹의 237개 계열사 중 전날까지 신규 사외이사들을 추천한 71개 기업들이 제출한 주주총회 소집결의서의 신규 추천 사외이사 103명의 이력을 분석한 결과, 41.1%인 41명이 전직 고위 관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3분기 기준 30대 그룹 사외이사들의 관료 출신 비중(24.3%)보다 16.8%포인트 뛴 수치다. 관료 출신이 대거 늘면서 학계 출신은 이 기간 26.2%(29명)로 8.9%포인트 떨어졌다.

관료 출신 신규 사외이사들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출신 기관은 검찰청으로 43명 중 19.5%(8명)였다. 대표적으로 삼성물산은 김경수 전 검사장, 삼성화재는 성영훈 전 광주지방검찰청 검사장, 현대오토에버는 이선욱 전 춘천지방검찰청 차장검사, 롯데정밀화학은 봉욱 전 대검 차장검사, HD현대에너지솔루션은 여환섭 전 대전고등검찰청 검사장이자 법무연수원장 외 3명을 사외이사로 영입했다.

사법부 출신 사외이사는 14.6%(6명)로 그 다음이었다. 특히 판사 출신인 장승화 전 포스코홀딩스·LG·현 현대자동차 사외이사는 이번 주총에서 삼성 계열인 제일기획의 신규 사외이사까지 선임돼 SK를 제외한 한국경제인협회(옛 전국경제인연합회) 5대 그룹의 주요 계열사 사외이사를 맡게 됐다고 리더스인덱스는 분석했다.

신규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 비중이 가장 높은 기업은 HD현대그룹으로, 신규 5명 중 4명이 관료 출신이었다. HD한국조선해양의 김성한 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 HD현대의 서승환 전 국토교통부 장관, HD현대인프라코어의 성윤모 전 산업통상부 장관, HD현대에너지솔루션의 여환섭 전 법무연수원장이 이에 해당된다.

이어 삼성그룹이 신규 18명 중 72.2%(13명)를 차지했고 롯데그룹, 효성그룹, 에쓰오일이 각각 50%를 관료 출신으로 영입했다.

박주근 리더스인덱스 대표는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는 이사회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강화해야 하는데, 전문성이 부족한 관료 출신들을 뽑는 것은 정부의 '기업 벨류업' 정책 방향에 역행하는 것 아닌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尹 `기업가치 벨류업` 무색하게…`관료 출신` 사외이사 선호 여전
리더스인덱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