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협, 한-중 FTA·RCEP 원산지관리 실무교육…이달말부터 현장 컨설팅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무역협회는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2024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원산지관리 실무교육'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한-중 FTA·RCEP 활용을 희망하는 기업인 1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한-중 FTA·RCEP 기본개념, 품목분류, 원산지 결정 기준 및 원산지 판정 등에 대한 강의와 원산지증명서 작성 실습으로 구성됐다.

협회는 이날 개최된 서울 교육에 이어 지방 무역업체를 위한 전국 10개 도시 순회 교육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교육을 수료한 수강생에게는 '원산지인증수출자' 획득에 필요한 점수 10점이 부여된다. 원산지인증수출자를 취득한 수출 기업은 원산지증명서 발급 권한을 보유하며, 첨부 서류 제출 간소화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협회 차이나데스크는 한-중 FTA·RCEP을 활용해 중국, 일본, 아세안, 대양주 지역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전문가(관세사, 변리사, 해외 인증전문가 등) 방문 맞춤형 심층 컨설팅을 제공하는 현장 방문 컨설팅도 이달 말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이강일 FTA 종합지원센터 차이나데스크 실장은 "우리 기업은 중국과 교역 시 한-중 FTA, 아시아·태평양 무역협정(APTA), RCEP 등을 활용할 수 있다"며 "올해는 한-중 FTA 발효 10년 차가 되는 해로 6200여개 품목이 0%의 특혜관세를 적용받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 FTA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다양한 FTA 협정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며 "국내 기업이 RCEP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무협, 한-중 FTA·RCEP 원산지관리 실무교육…이달말부터 현장 컨설팅도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진행된 '2024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원산지관리 실무교육' 모습. 한국무역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