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SB 초격차 기술력 공고히"… 삼성SDI, 인터배터리 참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BB로 'ESS 최고 혁신상' 수상
삼성SDI는 6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4'에 참가해 전고체 배터리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초격차 기술력으로 배터리 시장을 이끌어 나갈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 삼성SDI는 업계 최고 에너지 밀도를 자랑하는 ASB(전고체 배터리)의 양산 준비 로드맵을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한다.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ASB는 고체 전해질을 사용해 화재의 위험성이 적고 주행거리가 길어 배터리 업계에서 주목하는 차세대 배터리다.

삼성SDI는 현재 양산 중인 각형 배터리인 P5와 비교해 약 40% 가량 향상된 에너지 밀도 900Wh/L의 전고체 배터리 개발과 양산 준비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독자 조성한 고체 전해질 소재 개선과 혁신적인 무음극 기술로 음극의 부피를 줄이고 양극재를 추가해 업계 최고의 에너지 밀도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SDI는 지난해 말 신설된 ASB사업화추진팀을 중심으로 SDI연구소 S라인에서 샘플을 생산하는 등 전고체 배터리 사업화를 본격화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2027년 전고체 배터리 양산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세부적인 로드맵을 통해 보여줄 계획이다.

또 삼성SDI는 업계 최초로 9분 만에 8%에서 80%까지 셀 충전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 기술을 공개한다. 리튬이온의 이동경로를 최적화하고 저항을 감소시켜 9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한 초급속 충전 기술을 개발 중이며 2026년 양산 목표다. 아울러 20년간 사용 가능한 초 장수명 배터리의 2029년 양산 계획도 공개한다. 소재의 내구성 강화로 배터리 수명을 현재 수준에서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배터리 단자를 위에서 옆으로 옮겨 에너지 효율과 쿨링 시스템을 강화한 새로운 폼팩터의 각형 배터리와 모듈이 없는 CTP(셀투팩) 기술도 공개한다. CTP는 부품 개수를 35% 이상 줄이고, 무게도 20% 줄인 기술로 동일한 부피에서 고에너지 밀도와 비용 절감 구현을 가능하게 했다.

삼성SDI는 배터리에 화재가 발생하거나 충격이 가해질 경우 발생할 수 있는 고열과 가스를 각형 배터리의 장점인 배출구로 빠르게 배출해 배터리 간의 열 전파를 최소화시키는 열확산 방지 기술도 공개한다.

무엇보다 삼성SDI는 올해 처음 신설된 '인터배터리 어워즈'에서 주력 ESS(에너지저장장치) 제품인 SBB(삼성 배터리 박스)로 'ESS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SBB는 설치가 용이하고 직분사시스템 적용 등으로 안전성을 높인 제품으로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최윤호 삼성SDI 대표는 " 전고체 배터리를 포함한 차세대 다양한 폼팩터의 제품 양산을 위한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초격차 기술력으로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기술력과 친환경 미래 사회 구현을 위한 노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ASB 초격차 기술력 공고히"… 삼성SDI, 인터배터리 참가
6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인터배터리 2024'에서 삼성SDI가 업계 최고 에너지 밀도 '900Wh/L 전고체 배터리'의 개발과 양산 준비 로드맵을 첫 공개한다. 삼성SDI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