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퇴직금 왜 안줘"...옛 트위터 임원들, 머스크에 1700억대 소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가 인수한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의 전 임원들이 머스크와 회사를 상대로 거액의 퇴직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할 당시 회사의 CEO였던 파라그 아그라왈을 비롯해 고위 임원직으로 있던 4명은 이날 머스크 등을 상대로 총 1억2800만달러(약 1706억원)를 요구하는 소장을 캘리포니아 북부연방법원에 제출했다.

이들이 요구한 퇴직금은 1년 치 급여와 주당 54.2달러로 계산한 주식 보상금, 건강보험료 등을 포함해 산정한 금액이다.

이들은 머스크가 2022년 10월 트위터를 인수하자마자 자신들을 부당하게 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당초 머스크의 회사 인수 계약의 일부로 주식 보상 등 상당한 보수를 받기로 돼 있었지만, 머스크가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출간된 월터 아이작슨의 머스크 전기에서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할 당시 경영진이 스톡옵션을 행사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 거래를 마감했다고 밝힌 내용을 지적했다. 책에 따르면 머스크는 당시 "오늘 밤 (거래를) 끝내는 것과 내일 아침 끝내는 것 사이에는 2억달러(약 2666억원)의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 측은 이 소송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2022년 트위터 인수 이후 전 직원의 75%에 달하는 인원을 정리 해고하면서 직원들에게 여러 차례 소송을 당한 바 있다. 당시 머스크는 임원들에 대해 중대한 과실과 고의적인 위법 행위로 해고한 것이라며 퇴직금을 지불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해 트위터의 보상 담당 수석책임자였던 마크 쇼빙거 등이 회사 측을 상대로 약속한 보너스를 지급하라며 제기한 소송에서 법원은 원고 측의 손을 들어줬다. 또 트위터의 전 직원 수천 명이 퇴직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했다며 제기한 소송에서는 법원이 지난해 12월 조정 명령을 내렸지만, 양측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퇴직금 왜 안줘"...옛 트위터 임원들, 머스크에 1700억대 소송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