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귀하다는 심장내과 전문의도 떠나…"동료들 없다면 남을 이유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귀하다는 심장내과 전문의도 떠나…"동료들 없다면 남을 이유 없어"
한 의료인이 병원 복도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둘러싼 갈등이 격화되면서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5일 심장내과 전문의가 사직서를 제출하는 사태까지 일어났다.

충북대병원의 A 교수(심장내과)는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전공의들의) 의사 면허를 정지한다는 보건복지부 발표와 현재 정원의 5.1 배를 적어낸 (충북대) 총장의 의견을 듣자니 같이 일하던 동료들이 다시 들어올 길이 요원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과 같이 일할 수 없다면 중증 고난도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병원에 더는 남을 이유가 없어 사직하고자 한다"고 썼다.

이 교수는 는 병원 심장내과에 근무하며 심부전, 심근병증, 심장이식 등 진료와 수술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충북대병원 측은 "해당 교수가 사직서를 제출한 것은 맞지만, 수리가 이뤄진 것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날 충북대는 2025학년도 의과대학 학생 정원을 현재 49명에서 201명 늘어난 250명으로 조정해달라고 교육부에 신청했다. 이를 두고 의과대학 내부에서 "증원 자체에는 동의하지만, 속도가 너무 빠르다"라며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다.

5일 오전 11시 기준 충북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인 충북대병원은 전공의 151명 중 148명이 근무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신규 임용을 포기한 인턴 및 레지던트이거나 정부의 업무 개시 명령을 받고도 복귀하지 않은 인원이다. 이 병원 전체 의사(332명) 중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근무에서 빠지면서 진료 차질 등 의료 공백은 커지고 있다.

전공의 이탈로 충북대병원 입원 병상 가동률은 70%대에서 40%대로 떨어졌으며 의사 수 부족으로 야간 응급실과 안과 진료는 아예 불가한 상태다. 비응급 환자 수술 일정은 취소하거나 미뤄졌으며, 하루 평균 수술 건수는 40%가량 줄어들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