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안 나오면 약 바꾼다"...의사집회에 제약회사 영업맨 동원 의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온라인에 ‘참석 강요’ 주장 여럿 올라와
경찰 “불법 확인되면 엄정 조치”
"안 나오면 약 바꾼다"...의사집회에 제약회사 영업맨 동원 의혹
서울시의사회 소속 의사들이 지난 2월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사들의 대규모 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제약회사 직원이 동원된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2일 경찰청에 따르면 3일로 예고된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를 앞두고, 일부 의사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약회사 영업사원 등의 집회 참석을 강요한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의사 총궐기에 제약회사 영업맨 필참이라고 해서 내일 파업 참여할 듯', '뒤에서 지켜보면서 제일 열심히 참여하는 사람에게 약 다 밀어준다고 함', '거래처 의사가 내일 안 나오면 약 바꾸겠다고 협박해서 강제 동원된다'는 등의 내용이 적혔다.

경찰은 온라인에 이러한 글이 여러 개 올라온 사실을 파악하고, 사실관계 확인과 법률 검토에 나섰다.

경찰청 관계자는 "업무상 '을'의 위치인 제약회사 직원에게 '갑'인 의사들이 집회 참여를 요구했다면 엄연한 범죄 행위"라며 "형법상 강요죄와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입건 전 조사(내사) 단계는 아니지만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보고 보건복지부 등 관계기관과 면밀히 협의 중"이라며 "사실관계 확인 후 명백한 불법 행위가 확인되거나 고소·고발 등 수사 단서가 있으면 즉시 수사에 착수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