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결국 또 중국서 꼬리 내린 애플…아이폰15 24만원 할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춘제 전에도 이례적 가격 할인
이번엔 작년보다 할인 폭도 커져
결국 또 중국서 꼬리 내린 애플…아이폰15 24만원 할인
아이폰 15 프로와 프로 맥스 [애플 제공]

애플이 중국에 또다시 꼬리를 내렸다. 중국 내에서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아이폰 15 모델 판매가를 최대 1300위안(약 24만원) 내린 것이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현재 알리바바그룹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선 아이폰 15 프로 맥스가 정상가보다 24만원 정도 할인된 가격에 팔리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약 16만원보다 할인 폭이 더 커진 것이다.

중국의 다른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에서도 비슷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지만, 애플의 온라인 스토어에선 원래 가격(약 185만∼260만원)에 판매 중이다.

애플은 판매 부진에 춘제(春節·중국의 설) 전에도 이례적으로 가격 할인에 나선 바 있다. 당시 할인은 10만원에 못 미쳤었다.


작년 9월 시판된 최신 모델 아이폰 15의 중국 내 인기가 전작들만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국 경제 부진과 더불어 경쟁사인 화웨이 스마트폰의 재부상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시장분석업체 IDC의 윌 웡 애널리스트는 가격 인하에 대해 "애플이 중국의 디플레이션(deflation·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흐름에 발맞춰 아이폰 수요를 늘리려고 한다"고 분석했다.

IDC는 예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난 1월 애플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약 10% 줄고, 화웨이는 세 자릿수 성장을 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애플의 작년 4분기 중국 내 매출은 208억달러(약 28조원)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 줄었다. 시장 예상치인 235억달러도 한참 밑돌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