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LG 찾아 방한한 메타 저커버그… `K-XR·반도체`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타, LG와 XR기기 상용화나서
LLM 라마 기기 구현 방법 논의
미디어 콘텐츠 파트너십 기대도
이재용 회장과는 승지원서 만찬
삼성과 AI반도체 분야 협력할듯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마크 저커버그 CEO(최고경영자)를 만나 함께 AI(인공지능)·XR(확장현실) 생태계를 키운다. 이를 토대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 중장기적 측면에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먼저 협력을 가시화한 것은 LG전자다.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CEO)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마크 저커버그 CEO와 만나 전략적 협업 방안을 논의하고 XR 신사업에 속도를 내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내년쯤부터 XR 기기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조 CEO는 이날 회동이 끝난 뒤 "메타의 LLM(초거대언어모델)인 '라마'와 관련해 어떻게 AI를 디바이스(기기)에서 잘 구현할 수 있을지를 논의했다"며 "콘셉트는 다 잡혔고 발전시키는 단계"라고 말했다.

LG전자는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XR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앞서 집 안 영역을 넘어 커머셜, 모빌리티, 가상공간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다양한 공간과 경험을 연결·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내용의 '2030 미래비전'을 발표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HE(홈 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 내에 본부 직속의 XR 사업 담당을 신설했다.

LG전자는 XR 사업 추진 과정에서 디바이스뿐 아니라 플랫폼과 콘텐츠 역량까지 균형 있게 갖춰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메타와의 협력 역시 그 일환이다. TV 사업으로 축적해 온 콘텐츠·서비스, 플랫폼 역량에 메타의 플랫폼·생태계를 결합하면 XR 신사업의 차별화된 통합 생태계 조성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당장 도출한 협력 방안은 차세대 XR 기기 개발 관련 사업이지만 향후 콘텐츠 측면에서의 파트너십 강화도 점쳐진다. LG전자는 웹OS를 비롯한 TV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 동석한 박형세 LG전자 HE 사업본부장은 "VR(가상현실)에 미디어 콘텐츠를 어떻게 넣어서 구현할지 이야기를 나눴다"며 "웹OS가 될지 다른 방법이 될지는 모르으나 콘텐츠 파트너십 분야에서 잘해보자고 논의했다"고 부연했다.

삼성전자 역시 메타와 다양한 방면에서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서울 한남동 승지원에서 만나 저녁식사를 함께했다.

삼성전자와는 XR은 물론 AI 반도체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저커버그 CEO는 2022년 10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삼성리서치아메리카를 찾아 당시 삼성전자 DX 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 노태문 MX 사업부 사장과 XR 기기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그러나 최대 화두는 AI가 될 것으로 보인다. 메타는 최근 인간 지능에 가깝거나 능가하는 범용인공지능(AGI)을 자체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히는 등 AI 관련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이를 위해 엔비디아의 H100 프로세서 35만개를 포함해 연내에 총 60만개의 H100급 AI 칩을 확보할 방침이다.

다만 메타를 비롯한 글로벌 빅테크들은 AI 칩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엔비디아 의존도를 줄이는 방안을 찾고 있고 자체적으로 AI 칩을 개발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삼성전자와 HBM(고대역폭메모리) 등 AI 반도체 관련 부문에서 협업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삼성·LG 찾아 방한한 메타 저커버그… `K-XR·반도체` 협력
삼성·LG 찾아 방한한 메타 저커버그… `K-XR·반도체` 협력
조주완 LG전자 대표(왼쪽부터),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최고경영자), 권봉석 ㈜LG COO(최고운영책임자)가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념사진을 촬영을 하고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