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클라우드-클루커스, 日서 아키에이지 등 10개 게임 클라우드 이전 완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클라우드-클루커스, 日서 아키에이지 등 10개 게임 클라우드 이전 완료
지오피 제공

네이버클라우드와 클루커스는 밸로프 자회사이자 일본 게임배급사 '지오피(G.O.P)'의 10개 게임과 1개 온라인 포털 운영 인프라를 네이버클라우드 일본 리전으로 이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지오피'는 인기 게임 아키에이지를 비롯해 AVA, 크로노스, 로스트아크 및 게임포털 피망재팬 등을 일본에 서비스 중인 게임 퍼블리셔다. 일본 시장 내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해 기존 온프레미스로 운영하던 자사 서비스를 네이버클라우드와 MSP(관리형서비스제공사) 클루커스의 지원으로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지오피는 네이버클라우드를 선택한 이유로 높은 수준의 서비스 품질과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꼽았다. 네이버클라우드가 지오피 모회사 밸로프의 다양한 게임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으로 국내외에 성공적으로 제공한 경험이 있으므로 일본 현지에서도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TAM(기술전담매니저) 배정 및 게임서비스 맞춤형 크레딧 프로그램 제공 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회사는 2020년부터 일본 게임시장 진입을 위해 일본 내 IT기업과 다양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클루커스는 게임산업에 특화된 클라우드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갖춘 전담 운영팀을 배치해 신속한 기술지원과 장애해결을 제공했고, 인프라·DB(데이터베이스)·AI(인공지능) 등 전문역량 바탕으로 지오피의 다양한 요구사항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배주환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클라우드 전환에 가장 많은 투자가 기대되는 인더스트리 중 하나는 게임"이라며 "네이버클라우드가 보유하고 있는 성공적인 클라우드 전환 사례와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토대로 게임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완 클루커스 대표는 "이번 지오피 서비스 지원은 안정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로 일본 내 게임서비스 품질을 한층 더 높이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현재 추진 중인 일본지사 설립을 가속화해 지오피 및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노 마시키 지오피 기술부장은 "네이버클라우드의 서비스 운영 노하우와 적극적인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지오피의 게임 인프라 클라우드 이전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었다"며 "클라우드 이전으로 인해 안정적인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게 돼 앞으로 많은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에 보여줄 계획"이라고 전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