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실종` 中 친강 전 외교부장, 전인대 대표 자격도 상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실종` 中 친강 전 외교부장, 전인대 대표 자격도 상실
작년 7월 해임된 친강(秦剛·사진) 전 외교부장(외교장관)이 중국 연례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두고 전인대 대표 자격을 공식 상실했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지난 27일 "톈진(天津)시 인민대표대회 상무위가 친강의 제14기 전인대 대표 직무 사직을 수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톈진시 인민대표대회 소속으로 작년 1월 14기 전인대 대표에 선출됐던 친 전 부장은 이번 결정으로 작년 10월 국무위원직 박탈에 이어 직함을 또 하나 잃게 됐습니다. 아직 남은 공식 직함은 중국공산당 20기 중앙위원이지만, 전인대 대표직을 상실함에 따라 당 중앙위원직도 곧 잃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전인대 대표 자격 박탈은 규율 또는 윤리 위반, 범죄 행위 연루, 직무 수행의 심각한 실패로 더는 해당 직책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 가능합니다.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친 전 부장이 이번 전인대 상무위에서 대표 자격을 박탈당하면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불법·부정의 정도가 심할 경우 공직과 당적을 모두 잃는 솽카이(雙開) 처분을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중국 '늑대전사(전랑) 외교'를 상징하는 인물인 친강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총애를 받아 56세 때인 2022년 말 외교부장에 발탁된 데 이어 작년 3월 국무위원으로 승진했지요. 그러나 친 전 부장은 작년 6월 갑자기 공식 석상에서 자취를 감췄습니다. 이어 중국 당국은 같은 해 7월 25일 그를 외교부장에서 해임했으며, 10월 전인대 상무위가 국무위원직도 박탈했습니다.
다만 중국 당국은 해임 사유와 현재 소재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습니다. 친 전 부장의 갑작스러운 '실종'을 둘러싸고 유명 방송인과의 내연 관계설이나 외국과의 내통설 등 다양한 추측이 나돌기도 했습니다.

한편 전인대 상무위는 친 전 부장 외에도 당국의 사정 폭풍 속에 조사 대상이 된 왕이신(王一新) 전 헤이룽장(黑龍江)성 부성장과 군부 반부패 캠페인 속에 낙마한 리즈충(李志忠) 전 중국인민해방군 중부전구 부사령원(육군 장비발전부장 역임) 등의 전인대 대표직도 박탈했습니다. 이들을 제외한 14기 전인대 대표는 모두 2956명입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