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생성형 AI-VR 결합, 미래형 제품 개발에 활용…`3D 스케칭` 연구 착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AIST, 동일고무벨트와 연구센터 개소
로봇, 모빌리티, 인공단백질 디자인 연구
KAIST는 지난 27일 대전 본원에서 동일고무벨트와 공동으로 생성형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을 미래형 제품 개발에 활용하기 위한 'DRB-KAIST 스케치더퓨처 연구센터' 개소식을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센터는 사람의 의도를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생성형 AI에 전달하기 위해 가상현실 3D 스케칭 기술을 활용해 로봇과 모빌리티, 인공단백질 등 첨단 제조산업의 제품 개발에 적용하는 연구를 수행한다. 가상현실 공간에서 사람이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즉시 3D 스케칭으로 시각화하면, AI가 이를 뼈대로 삼아 구체화해 실물을 제작하지 않고 반복적으로 문제점을 수정·보완함으로써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센터에는 3D 스케칭 전문가인 배석형 산업디자인학과 교수를 비롯해 명현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박대형·성민혁 전산학부 교수, 김경수·박해원·황보제민 기계공학과 교수, 김호민 생명과학과 교수 등 5개 학과, 8명의 연구진과 박한범 KIST 뇌과학연구소 박사가 다학제적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센터에는 동일고무벨트도 참여해 신제품과 신사업 탐색, 대규모 국가연구개발사업 공동 유치 등에 협력한다.
배석형 DRB-KAIST 스케치퓨처 연구센터장은 "사람이 가진 고도의 창의성을 스케칭을 통해 자유롭게 발상하고 표현하는 연구는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생성형 AI-VR 결합, 미래형 제품 개발에 활용…`3D 스케칭` 연구 착수
이광형 KAIST 총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김세연 동일고무벨트(DRB) 전략고문(앞줄 왼쪽 세번째)이 지난 27일 대전 본원에서 'DRB-KAIST 스케치더퓨처 연구센터' 개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