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콘진원 "청소년·아동 게임 이용 증가…학부모 이해 높을수록 과몰입 경향 낮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전국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게임 이용 특성과 게임 행동 유형을 분석한 '2023 아동·청소년 게임행동 종합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약 10만명의 청소년 학생, 초등 2~3학년 아동 학생과 초등 1~3학년 학부모 약 3만명을 대상으로, 2022년 신규 도입된 '게임이용종합척도'를 활용해 진행됐다.

보고서는 게임을 이용하는 아동·청소년을 게임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며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 '적응적 게임이용군', 과몰입 등으로 일상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문제적 게임이용군', 그리고 '일반 게임이용군'으로 분류했다.

청소년 조사 결과 전체 게임이용군은 2022년 82.7%에서 2023년 86.4%로 전년 대비 3.7%포인트(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일반 이용자군이 2023년 71.0%, 적응적 게임이용군이 12.4%로 각각 전년대비 3.7%p, 0.5%p 증가한 반면 문제적 게임이용군은 전년보다 0.4%p 줄어 3.1%로 나타났다.

아동(학생) 조사 결과 전체 게임이용군은 2022년 68.8%에서 2023년 74.9%으로 전년대비 6.1%p 증가했다. 아동 조사에서는 일반 이용자군, 적응적 게임이용군, 문제적 게임이용군 모두 전년 대비 증가했다.

조사 결과 문제적 게임이용군의 경우 청소년과 아동 비율이 유사한 것과 달리 적응적 게임이용군의 경우 청소년(12.4%)에 비해 아동(4.9%)의 비율이 낮게 나타났다. 콘진원은 저연령 아동의 적응적 게임이용 능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콘진원은 게임에 대한 학부모의 태도가 아동·청소년의 게임행동유형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알아보기 위해 인지, 대화, 이해, 규율제시로 세분화해 분석을 시행했다.

분석 결과 자녀의 게임 이용에 대한 아동·청소년 학부모의 게임 인지와 대화 정도는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문제적 게임이용군의 경우, '부모님은 게임 하는 것을 이해해 주신다'와 '부모님은 내가 게임 하는 것에 대해 분명한 규칙을 제시하신다' 라는 질문에 대해 적응적 게임이용군에 비해 부정응답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조사 결과 자녀의 올바른 게임이용 습관을 기르기 위해서는 게임이용에 대한 부모의 이해와 분명한 규칙 제시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학부모가 자녀의 게임 이용에 대해 인지하고 대화하는 것 이상으로, 또래 문화로서 게임 이용을 존중하며 일관된 양육 태도를 지니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콘진원 "청소년·아동 게임 이용 증가…학부모 이해 높을수록 과몰입 경향 낮아"
지난해 전국 청소년의 게임행동유형.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