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난치성 암 잡을까… `마이크로바이옴 표적 항암백신` 10년내 현실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생명연, '10대 바이오 유망기술' 선정
마이크로바이옴 표적 항암백신과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육종, 바코드 미생물 등이 올해 바이오 유망기술 10선으로 뽑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앞으로 5∼10년 이내 기술적·산업적 실현이 기대되는 '2024년 10대 바이오 미래 유망기술'을 선정해 26일 발표했다.

10대 유망기술은 △플랫폼바이오(기초·기반) △레드바이오(보건의료) △그린바이오(바이오농업) △화이트바이오(바이오화학·환경) 등 네 개 분야에 걸쳐 선정됐다.

플랫폼바이오 분야에서는 차세대 롱리드 시퀀싱, DNA 나노모터, 인간·기계 상호작용 제어기술 등이 3개가, 레드바이오 분야에서는 마이크로바이옴 표적 항암백신, 신경질환 치료 전자약, 면역펩티도믹스 등 3개가 각각 뽑혔다. 그린바이오 분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육종, AI 기반 자율재배 스마트팜 등 2개, 화이트바이오 분야에서는 바코드 미생물, 데이터 기반 친환경 농약 합성기술 등 2개가 각각 선정됐다.

이 가운데 차세대 롱리드 시퀀싱은 수십 만 개 이상의 DNA·RNA 분자에 담긴 염기서열 정보를 보다 길게, 높은 정확도로 해독하는 기술이다. 기존 시퀀싱 방법으로 한계가 있었던 염색체 단위의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질환 원인이 되는 유전자 변이 탐색과 고품질 유전체 지도 작성을 가능케 할 전망이다.


마이크로바이옴 표적 항암백신은 표적이 되는 신생항원이 적어 치료제 개발이 어려운 일부 난치성 암에 대한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후변화 대응 디지털 육종은 유전체 분석과 AI 기술을 활용해 더위, 가뭄 등과 같은 기후변화에 강한 품종을 개발하는 기술로, 지속 가능한 농업 실현에 기여할 전망이다. 바코드 미생물은 합성생물학을 응용해 무해한 미생물에 특정 DNA 서열을 넣어 경제적이면서 신속하게 출처 정보와 이동 경로를 추적하는 것으로, 제품 유통과 감염병 추적, 법의학 등에 활용 가능하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10대 바이오 미래 유망기술은 고령화, 감염병, 기후변화 등 글로벌 난제 해결에 기여하고, 정밀·맞춤, 재생, 지속가능이라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 첨단 바이오 분야에서 퍼스트 무버형 R&D 기반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난치성 암 잡을까… `마이크로바이옴 표적 항암백신` 10년내 현실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선정한 '2024년 10대 바이오 미래 유망기술'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