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시아와 전쟁서 군인 3만1천명 전사"…젤렌스키, 첫 공식 발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푸틴이 말한 15만∼30만명은 사실 아냐"…"우크라 승리, 서방에 달려"
"지난해 반격 계획 사전 유출돼…러에 대한 새로운 반격 계획 있어"
"러시아 2년간 저지른 전쟁범죄 12만건 넘어"
러시아의 전격 침공으로 시작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만 2년을 맞았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러시아와 2년간의 전쟁에서 자국 군인 3만1000명이 전사했다고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수도 키이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발표하면서 "푸틴과 그의 거짓말쟁이들이 말하는 30만명이나 15만명은 사실이 아니다. 하지만 이러한 각각의 죽음은 우리에게 거대한 손실"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자국군 사망자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모두 적국이 사망자 숫자를 선전에 이용하지 못하도록 자국군 병력 손실 규모를 기밀로 다뤄왔다. 그동안은 주요 외신이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군 사망자 수를 추정해왔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직접 밝힌 군 사망자 3만1000명은 러시아가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수치는 물론 서방이 추정한 우크라이나 병력 손실 규모보다 크게 적다.

앞서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11월 "미국 관리들은 우크라이나 군인이 최소 7만명 사망하고, 12만명이 다친 것으로 추정한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작년 8월 러시아군 사상자가 30만명, 우크라이나군 사상자가 20만명 정도에 이르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지난달 "작년(2023년) 한 해에만 우크라이나의 병력 손실은 21만5000명"이라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자국의 승리가 서방의 지원에 달려 있다고 말하면서 미국 의회에 우크라이나 추가 예산안 처리를 촉구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패배할지, 이 전쟁이 더 어려워질지,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지는 여러분과 우리의 파트너, 서방 세계에 달려 있다"며 "미국 의회에 희망이 있으며,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해 6월 개시한 대반격이 공언과 달리 실패에 가까운 저조한 성과를 낸 데 대해 작전이 러시아에 사전 유출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의 반격 계획은 작전이 시작되기도 전에 크렘린의 테이블 위에 놓여 있었다"면서도 어떻게 정보가 유출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새로운 반격에 대한 분명한 계획을 갖고 있지만 세부 사항은 말할 수 없다"며 "정보 유출에 대비해 여러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2022년 2월 침공으로 전쟁을 시작해 지금까지 2년간 12만건이 넘는 전쟁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dpa 통신에 따르면 안드리 코스틴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이날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2024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코스틴 총장은 "이번 전쟁에서 러시아가 저지르지 않은 범죄란 없다"며 "전쟁 중 우크라이나 법원에서 이미 80건의 판결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적 전쟁범죄 사례로 러시아가 2022년 5월 점령한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사례를 지목했다.

앞서 우크라이나는 마리우폴에서 민간인 최대 2만 명이 살해된 것으로 추산했다. 인권 단체 국제앰네스티도 러시아가 2022년 3월 마리우폴 극장 내 민간인을 인지하고도폭격을 가했다며 이는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우크라이나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일 나치 정권을 처벌하기 위해 설립된 뉘른베르크 전범 재판소를 모델로 러시아 전쟁범죄를 처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dpa는 전했다.

같은 날 바실 말리우크 우크라이나 보안국(SBU) 국장은 지난해에만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러시아 스파이 조직 47개를 적발했다면서 개전 이래 반역 용의자 2천 명 이상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러시아와 전쟁서 군인 3만1천명 전사"…젤렌스키, 첫 공식 발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키이우 외곽 안토노우 공항에서 연설 중이다. 그의 뒤로 2년 전 러시아군과 치열했던 전투의 흔적이 남아 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